[메트로큐브] 광명시, 3대 종교단체와 협력 무연고 사망자 장례 지원
상태바
[메트로큐브] 광명시, 3대 종교단체와 협력 무연고 사망자 장례 지원
  • 유창호 기자
  • 승인 2021.10.19 18: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광명시청.
사진=광명시청.

광명시는 관내 3대 종교단체(불교, 천주교, 기독교)와 무연고 사망자의 공영장례 지원을 위해 협력한다.

가족해체와 빈곤으로 가족이 있어도 사망자의 시신 인수가 거부되거나 아예 연고가 없는 무연고자의 쓸쓸한 죽음을 사회문제로 인식하고 해결하기 위해 종교계와 함께 나선다.

19일 광명시는 무연고 사망자의 공영장례 지원을 위해 관내 3대 종교단체(기독교, 불교, 천주교)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으로 그동안 별도의 추모(장례)절차 없이 화장으로 생을 마감한 무연고 사망자들에게 종교단체 주관으로 장례를 지원하고, 쓸쓸한 죽음을 위로할 수 있게 됐다.

종교단체는 무연고 사망자의 장례를 종교의식으로 진행하고 광명시는 공영장례를 위한 행정적 지원을 한다.

지원대상은 광명시에 주민등록이 되어 있고, 관내에서 사망한 자, 연고자가 있으나 시신 인수 거부·기피된 사망자, 기타 공영장례 지원이 필요하다고 시장이 인정하는 경우 등이다.

종교단체 추모의식은 고인이 생전에 종교가 있었을 경우 해당 종교단체에서 지원하고, 고인이 종교가 없거나 알 수 없을 경우 천주교(1~4월), 불교(5~8월), 기독교(9~12월) 순으로 추모의식을 주관한다.

광명시 무연고 사망자는 2018년 2명, 2019년 3명, 2020년 5명, 2021년(9월말 기준) 10명으로 매년 증가하고 있다.

광명시 관계자는 “삶이 고독했던 고인이 마지막은 외롭지 않고 존엄하게 마무리 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앞으로도 우리 사회의 소외된 이웃들을 위한 다양한 복지정책을 추진하여 시민에게 힘이 되는 따뜻한 행정을 구현하는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