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5.24 금 11:39
상단여백
HOME 정치
靑 "4월11일 임시공휴일 검토중…아이 돌봄 문제 있어"

청와대는 20일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일인 4월11일을 임시공휴일로 지정하는 것을 현재 검토 중에 있지만 어려움이 있다는 의중을 내비쳤다.

고민정 청와대 부대변인은 5일 출입기자단 메시지를 통해 "공휴일로 지정하더라도 모두가 쉬지 못할 가능성, 아이들 돌봄 등의 문제가 있을 수 있다는 의견이 있어 현재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최종 확정된 사안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청와대는 지난달부터 올해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의 일환으로 역사적 의미를 담아 임시정부 수립일인 4월11일을 임시공휴일로 지정하는 방안을 추진해 왔다.

그러나 이날 한 매체는 최근 국무위원들의 의견 수렴 결과, 반대 의견이 많아 국무회의 안건으로 상정되지 못했다고 보도했다. 국무위원들은 임시공휴일 지정으로 인한 일하는 부모들의 고충, 재계의 어려움 등에 대한 우려를 제기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국민 여론에 따라 임시공휴일 지정이 이뤄질 가능성도 있다.

여론조사 업체 리얼미터가 지난달 22일 CBS 의뢰로 전국 19세 이상 성인 501명에게 임시정부 수립일의 임시 공휴일 지정에 대한 국민 여론을 조사한 결과, 10명 중 6명이 임시 공휴일 지정에 찬성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온 바 있다.

임시공휴일은 필요에 따라 정부에서 수시로 지정하는 공휴일을 말한다. 정부 부처에서 임시공휴일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전달하면 인사혁신처가 국무회의에 상정, 대통령의 재가를 거쳐 확정된다.

최한규 기자  boss19@newscube.kr

<저작권자 © 뉴스큐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한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네티즌 와글와글
'보유세 누가 내나'…6월1일 기준 납부대상 달라져
'보유세 누가 내나'…6월1일 기준 납부대상 달라져
대법
대법 "성범죄 택시기사, 집행유예 이후 면허취소 정당"
'부모 체벌' 이젠 아동학대로 본다…경찰, 수사기준 배포
'부모 체벌' 이젠 아동학대로 본다…경찰, 수사기준 배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