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5.24 금 11:39
상단여백
HOME 사회
닭 잡아먹던 수리부엉이, 주인에게 붙잡혀 파출소행
기사 내용과 관련없는 이미지 사진.

상습적으로 닭을 잡아먹던 수리부엉이가 양계장 주인에게 붙잡혀 파출소 신세를 졌다.

15일 오전 10시40분 충북 청주시 상당구 가덕면 국전리 한 양계장. 몸길이 70㎝의 대형 수리부엉이가 닭장 안으로 날아들었다.

이 수리부엉이는 그동안 닭 11마리를 먹어치운 맹금류의 포식자답게 이날도 닭 한 마리를 물어뜯고 있었다. 한동안 수리부엉이의 소행을 유심히 지켜보던 양계장 주인 A(71)씨는 뒤를 습격, 수리부엉이를 붙잡아 인근 문의파출소로 넘겼다. 사람으로 따지면 '재물손괴'에 해당되는 혐의였다.

하지만 천연기념물 제324호이자 멸종위기 야생생물 2급으로 지정된 조류에게 죗값을 물을 순 없었다.

경찰은 고심 끝에 야생동물보호협회 관계자를 불러 수리부엉이를 인근 야산에 방생했다. 3시간가량 파출소에 '구금' 됐던 수리부엉이는 큰 눈을 멀뚱멀뚱 뜨며 경찰관들을 위협하기도 했다.

경찰 관계자는 "닭을 상습적으로 잡아먹은 수리부엉이를 가둘 수 있는 법적 근거가 없다"며 "또다시 닭을 잡아먹어도 어쩔 수 없는 노릇 아니냐"고 웃으며 말했다.

장영진 기자  yeounjun@newscube.kr

<저작권자 © 뉴스큐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영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네티즌 와글와글
'보유세 누가 내나'…6월1일 기준 납부대상 달라져
'보유세 누가 내나'…6월1일 기준 납부대상 달라져
대법
대법 "성범죄 택시기사, 집행유예 이후 면허취소 정당"
'부모 체벌' 이젠 아동학대로 본다…경찰, 수사기준 배포
'부모 체벌' 이젠 아동학대로 본다…경찰, 수사기준 배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