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7.16 화 18:55
상단여백
HOME 사회
인천 모여고 '스쿨미투' 교사 20여명 수사의뢰

지난달 인천의 모 여고에서 교사들이 성희롱을 했다는 '스쿨미투'가 제기된 가운데 인천시교육청이 해당 교사 20여명을 경찰에 수사 의뢰할 방침이다.

인천시교육청은 스쿨미투가 제기된 인천시 부평구 소재 A 여고 교사 20여명에 대한 수사를 경찰에 의뢰할 예정이라고 11일 밝혔다.

앞서 시교육청은 지난달 28일 A 여교 재학생 600여명을 대상으로 전수조사를 실시했으며, 해당 조사에서 지목된 교사들에 대한 감사도 진행하고 있다.

시교육청은 감사 결과를 토대로 가해 교사를 확정한 뒤 경찰에 명단을 제출, 수사를 의뢰할 계획이다.

시교육청 관계자는 "성희롱 및 성폭력 사실 여부가 확인되면 시교육청 내 자체 징계도 내릴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달 21일 인천시 부평구 소재 A여고 교사들의 여성 혐오와 성추행을 고발하는 글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라왔다.

글을 올린 게시자는 "한 교사가 교복을 시스루에 빗대어 말하면서 교복이 몸을 다 가리기 때문에 음란한 상상을 유발시킨다. 이어 여성 교생을 향해 '저렇게 예쁜 사람이 있으면 성추행하고 싶다'고 말했다"며 A여고를 고발했다.

또 해당 게시글에는 "팬티는 입고 다니냐"는 발언 또는 "애들 상대로 섹드립이나 치시는 그 분" 등 성폭력을 폭로하는 댓글이 이어졌다.

안치영 기자  acy@newscube.kr

<저작권자 © 뉴스큐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네티즌 와글와글
카드사 신상품, 기준 강화 방안 논의...'혜택 많은 카드' 사라질지도
카드사 신상품, 기준 강화 방안 논의...'혜택 많은 카드' 사라질지도
정두언 의원 사망, 자택 인근서 숨진채 발견
정두언 의원 사망, 자택 인근서 숨진채 발견
산케이·후지TV 여론조사...日국민 70%, 韓 수출규제
산케이·후지TV 여론조사...日국민 70%, 韓 수출규제 "지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