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2.16 토 10:11
상단여백
HOME 정치
김진태 "'진짜 유공자'에 상처줄 의도 아니었을 것"
사진=김진태 페이스북 캡쳐

5·18 민주화운동을 폄훼하는 성격의 공청회를 주최해 논란이 일고 있는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은 11일 "공청회 참석자들의 발언은 주관적인 것이고 향후 객관적인 평가를 받을 것"이라며 "'진짜유공자' 분들에게 상처를 주려는 의도는 아니었을 것"이라고 밝혔다.

김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공청회를 열게 된 배경과 관련해 "작년에 여야합의로 제정된 5·18진상규명법에 의하면 '북한군 개입여부'를 진상규명하도록 돼있다"며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다만 이번에 5·18 유공자 명단을 공개해야 한다"며 "국민혈세가 들어갔으므로 우리는 알권리가 있다"면서 거듭 5·18 유공자 선정 경위에 대해 의문을 제기했다.

앞서 김 의원은 지난 8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같은당 이종명·김순례 의원과 함께 '5·18 진상 규명 대국민 공청회'를 공동 개최했다.

이 의원은 공청회에서 "5·18 사태는 과학적 사실을 근거로 한 게 아니라 정치적으로 이용하는 세력들에 의해 폭동이 민주화 운동이 된 것"이라며 "과학화된 사실을 근거로 북한군 개입 여부를 하나하나 밝혀나가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김순례 의원은 "종북좌파들이 판을 치면서 5·18 유공자라는 이상한 괴물집단을 만들어 우리 세금을 축내고 있다"고 비난했다.

김진태 의원은 공청회에 참석하지 않는 대신 영상메시지를 보내 "5·18 문제만큼은 우파가 결코 물러서면 안 된다"며 "힘을 모아 투쟁해 나가자"고 촉구해 5·18 민주화운동에 대한 적대감을 드러낸 게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최한규 기자  boss19@newscube.kr

<저작권자 © 뉴스큐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한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네티즌 와글와글
서울 택시요금 내일 새벽 4시 인상…기본 3800원·심야 4600원
서울 택시요금 내일 새벽 4시 인상…기본 3800원·심야 4600원
닭 잡아먹던 수리부엉이, 주인에게 붙잡혀 파출소행
닭 잡아먹던 수리부엉이, 주인에게 붙잡혀 파출소행
손석희
손석희 "음해가 식은 죽 먹기된 세상···선처없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