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4.18 목 18:29
상단여백
HOME 정치
박원순 "망언은 망언일 뿐…역사왜곡 다양한 해석 아냐"

박원순 서울시장이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들의 '5·18 폄훼' 발언과 관련해 "망언은 망언일 뿐"이라며 "역사 왜곡은 다양한 해석이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박 시장은 지난 1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지난 8일 국회에서 열린 5·18 공청회에서 결코 있어서는 안 될 망언들이 있었다"면서 "5·18은 폭동이라는 이종명 의원의 발언과 5·18 유공자는 괴물집단이라는 김순례 원내대변인의 발언, 북한군 개입은 사실이며 전두환은 영웅이라는 지만원씨의 발언까지 귀를 의심케 하는 말들이었다. 우리는 이런 말들을 망언이라고 부른다"고 지적했다.

박 시장은 "일본이 일제치하에 벌어진 일본군 성노예 만행을 인정하지 않고 역사를 왜곡하는 발언을 할 때 우리는 이것을 망언이라고 부르지 역사적 사실에 대한 다양한 해석이라고 부르지 않는 것과 마찬가지"라고 설명했다.

그는 "독일은 나치라는 역사적 잘못을 바로잡기 위해 나치를 찬양하거나 나치식 거수경례 및 복장을 착용하는 것마저 처벌하는 조항을 법으로 규정해 놓고 있다. 이러한 스스로를 향한 뼈아픈 반성이 지금의 독일을 만들었다"며 "우리는 다른 곳도 아닌 민주주의의 전당이 돼야 할 국회에서 5·18민주화운동의 역사적 가치를 전면 부정하는 일이 벌어졌다"고 말했다.

그는 "이 사안은 매우 엄중하다. 대한민국의 법을 부정하는 일이며 민주주의를 부정하는 일이기 때문"이라면서 "자유한국당은 5·18 민주화운동에 대한 확실한 공식 입장과 이번 사태를 어떻게 처리할 것인가를 명확히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한규 기자  boss19@newscube.kr

<저작권자 © 뉴스큐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한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네티즌 와글와글
"손흥민, 오늘 최우수선수"···유럽축구연맹·BBC 평가
이주열 한은 총재
이주열 한은 총재 "금리인하 검토할 상황 아니다"
공공부문 비정규직 노동자들 7월 공동파업 나선다
공공부문 비정규직 노동자들 7월 공동파업 나선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