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7.17 수 09:21
상단여백
HOME 사회
노량진 구시장 상인 등 8명 경찰 출석…"편파수사" 주장
노량진 구 시장 '동작경찰서 편파수사 규탄대회 및 공정수사 촉구 집회' 사진=뉴시스

경찰이 11일 노량진 구(舊) 수산시장 상인과 민주노점상연합(민주노련) 등의 관계자들을 불러 조사 중이다. 수협의 업무방해 등 혐의 고소에 따른 것으로 상인들은 이날 집회를 열고 경찰이 편파수사를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노량진 수산시장 현대화비상대책총연합회(총연합회)는 이날 오전 10시경 서울 동작경찰서 앞에서 '동작경찰서 편파수사 규탄대회 및 공정수사 촉구 집회'를 열고, "살아가기 위해 노력하는 상인들을 (수협이) 억누르고 있지만 경찰은 수협의 입장만 적극 지지하고 있다"며 비판했다.

최영찬 민주노련 위원장은 "지난 3년간 수협이 용역을 동원해 도움을 청하면 경찰은 모른척 해왔다"며 "하지만 (수협의 폐쇄조치를) 치우려고 하자 경찰은 수협의 재산이라며 처벌하겠다고 나선다. 민중의 몽둥이를 힘 없는 상인들에게 들이대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윤헌주 총연합회 공동위원장은 "법원이 판결문에서 수협에 구시장 관리 권한이 없다고 분명히 명시했다. 이와 관련해 동작경찰서에도 질의서를 보냈는데 대답을 못 들었다"며 "우리는 정당하게 투쟁하고 있는 것이며 대한민국의 현대화 사업에 제동을 걸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 공동위원장과 민주노련 간부 7명은 집회를 마친 후 동작경찰서에 출석해 피의자 조사를 받았다. 수협은 이들을 특수공무집행방해, 업무방해, 일반교통방해 등 혐의로 고소한 상황이다.

수협 관계자는 "지난해 9월 명도집행 방해로 고소했으며 11월 집회에서의 충돌, 올해 1월 민주노련에서 신시장과 도로를 점거한 혐의 등으로도 고소를 하게 됐다"고 밝혔다.

수협은 2007년부터 노량진 수산시장 현대화 사업을 추진했으며, 구시장에 대해 4차례 명도집행을 시도했지만 일부 상인들의 반발로 무산됐다.

이에 수협은 "2009년 상인 측과 양해각서를 체결해 모든 사항에 합의했는데도 일부 상인들이 일방적으로 이전을 거부하고 있다"면서 지난해 11월5일 구시장 전역에 단전·단수 조처를 내렸다.

상인들은 신시장 건물 통로가 좁고 임대료가 비싸 실질적으로 이득이 되지 않는다며 이전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장영진 기자  yeounjun@newscube.kr

<저작권자 © 뉴스큐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영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네티즌 와글와글
카드사 신상품, 기준 강화 방안 논의...'혜택 많은 카드' 사라질지도
카드사 신상품, 기준 강화 방안 논의...'혜택 많은 카드' 사라질지도
정두언 의원 사망, 자택 인근서 숨진채 발견
정두언 의원 사망, 자택 인근서 숨진채 발견
산케이·후지TV 여론조사...日국민 70%, 韓 수출규제
산케이·후지TV 여론조사...日국민 70%, 韓 수출규제 "지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