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7.17 수 09:36
상단여백
HOME 사회
유해야생동물 대처 미흡 농가에 보상금 50% 삭감

앞으로 유해야생동물 피해 예방에 소홀한 농가는 지방자치단체로부터 보조받는 보상금이 50% 삭감된다.

환경부는 '야생동물 피해예방시설 설치비용 지원 및 피해보상 기준·방법 등에 관한 세부규정' 고시 개정안을 행정예고 했다고 11일 밝혔다.

이 개정안은 농가의 야생동물 피해 예방 노력에 따라 보상금을 차등 지급하는 것이 골자다.

한 해 야생동물 피해를 입고도 포획틀 등 피해예방시설을 설치하지 않아 피해가 또 발생한 경우 최대 50%까지 깎을 수 있도록 했다. 

환경부 관계자는 "농가의 야생동물 피해 예방 책임을 제고하고 과도한 보상으로 인한 도덕적 해이를 방지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지자체가 보험 제도를 활용해 야생동물 피해 보상을 시행할 수 있도록 했다.

지금까지는 경북도 등 일부 지자체만 공개입찰을 통해 민간 보험사와 보험계약을 체결하고, 농사를 짓거나 야외활동을 하던 중  야생동물에 의해 인·물적 피해를 입은 주민에게 보험사의 지급심사를 거쳐 보상해왔다.

대부분 보험 제도를 활용하지 않다보니 보상금 책정 기준이 들쑥날쑥해 지자체와 주민 간 갈등 요인이 되곤 했다.

다만 구속력이 없어 지자체 측이 보험 가입을 거부할 수 있다는 맹점이 있다. 환경부 관계자는 "지출(비용)을 수반하는 제도인데다 보험 가입을 의무화하는 게 아니여서 고시 개정 효과가 크지 않을 수 있다"면서도 "피해 보상 방식의 다양화와 효율성을 제고하자는 취지로 이해해달라"고 설명했다.

개정안은 야생동물로 인한 농어민의 재산 피해를 보전해주는 제도 취지에 맞춰 농어업 외 소득 비중이 일정 수준 이상이거나 타 법령에서 보상이 가능해 보상비 중복 지급 소지가 있는 경우 보상 대상에서 제외하기로 했다.

지자체가 포획틀·포획장 등 포획시설을 농가에 대여할 수 있도록 하는 근거도 뒀다. 

환경부는 오는 28일까지 의견 수렴을 거쳐 다음달 중 시행한다는 목표다.

유창호 기자  youch@newscube.kr

<저작권자 © 뉴스큐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창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네티즌 와글와글
카드사 신상품, 기준 강화 방안 논의...'혜택 많은 카드' 사라질지도
카드사 신상품, 기준 강화 방안 논의...'혜택 많은 카드' 사라질지도
정두언 의원 사망, 자택 인근서 숨진채 발견
정두언 의원 사망, 자택 인근서 숨진채 발견
산케이·후지TV 여론조사...日국민 70%, 韓 수출규제
산케이·후지TV 여론조사...日국민 70%, 韓 수출규제 "지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