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7.17 수 09:19
상단여백
HOME 사회
한옥마을 조성사업 빙자 153억 사기대출 일당 23명 검거
기사 내용과 관련없는 이미지 사진.

대규모 한옥마을 조성사업을 빙자해 신협에서 150억원 상당을 부정 대출받은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 금정경찰서는 11일 한옥마을 시공사 대표 A(57)씨와 시행사 대표, 알선 브로커, 신협 대출 담당 직원, 신탁사 직원 등 총 23명을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해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 등은 2013년 12월 19일부터 2015년 7월 28일 경기 가평군 부지에 45가구 규모의 고급 한옥주택 신축사업을 추진하면서 실제 매수 의사가 없는 명의 대여자 14명을 한옥주택을 매입할 수분양자로 내세워 부산 모 신협에서 153억원 규모를 부정 대출받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다.

A씨 등은 사업부지를 확보하지도 않은 상태에서 1인당 1500만~3000만원씩 명의 대여비를 지급하는 수법으로 수분양 명의대여자 14명을 모집한 이후 이들을 부산지역으로 위장 전입시켜 1인당 한옥주택 2~4채씩을 분양계약을 체결하게 하고, 부산 모 신협으로부터 1인당 평균 11억원씩 무려 153억원을 한옥주택 매입 중도금 명목으로 부정 대출을 받았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A씨 등은 대출브로커 B(44)씨의 알선으로 신협·신탁사 직원의 도움을 받아 부정 대출을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B씨는 부정 대출을 알선한 대가로 시행사로부터 1억3500만원을 챙겼고, 신탁사 직원인 C(50)씨도 신탁 자금 집행 편의를 제공한 대가로 시행사 측으로부터 4000만원을 수수한 것으로 밝혀졌다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은 "재발 방지를 위해 금융감독원에 사기 대출 수법을 통보하고, 주택사업 중도금 집단대출에 대한 관리·감독을 강화할 방안을 마련해 줄 것을 권고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안치영 기자  acy@newscube.kr

<저작권자 © 뉴스큐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네티즌 와글와글
카드사 신상품, 기준 강화 방안 논의...'혜택 많은 카드' 사라질지도
카드사 신상품, 기준 강화 방안 논의...'혜택 많은 카드' 사라질지도
정두언 의원 사망, 자택 인근서 숨진채 발견
정두언 의원 사망, 자택 인근서 숨진채 발견
산케이·후지TV 여론조사...日국민 70%, 韓 수출규제
산케이·후지TV 여론조사...日국민 70%, 韓 수출규제 "지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