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7.17 수 09:21
상단여백
HOME 사회
서울대 총학, 난방 파업 지지 표명…"학교는 방관 말라"
서울대 시설관리직 노동자 파업. 사진=뉴시스

서울대 시설관리직 노동자들의 파업이 5일째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서울대 총학생회가 이들에 대한 지지 의사를 밝혔다.

총학생회는 11일 오전 성명서에서 "중앙도서관의 난방 공급이 중단되면서 많은 학생들이 불편을 겪고 있다"며 "총학생회는 도서관 난방 재개 요청을 노조 측에 전달하는 한편, 대학 본부 측 교섭위원에게는 협상의 전향적 타결을 통한 본질적인 문제 해결을 요구했다"고 밝혔다.

총학생회는 도서관에서 어려움을 겪는 학우들을 위해 핫팩 배부를 시작했고 협력 방안을 모색하고자 노조와의 간담회를 진행했다고도 전했다.

이들은 "지난해 초 학교에 직접고용된 이후 노조는 본부에 임금단체협상을 요구했지만 본부는 노조를 교섭대상으로조차 인정하지 않았다"며 "법원 결정을 통해서야 교섭이 시작됐지만 11번의 교섭과 2번의 조정을 거쳐 학교 측의 거부로 마지막 조정도 결렬됐다"고 말했다.

이어 "이 사태의 열쇠는 불성실한 태도로 협상을 지연시킨 대학 본부의 적극적인 변화"라며 "총학생회는 파업이 장기화되는 걸 방관하지 않고 '서울대 시설관리직 문제 해결을 위한 공동대책위원회'에 참여하겠다"고 선언했다.

서울대 시설관리직 노동자들은 지난 7일 낮 12시30분부터 도서관, 공대, 행정관(본관) 기계실에 진입해 난방시설을 끄고 파업에 들어갔다.

8일에는 노동자들을 지지하는 학생들이 모여 '서울대 시설관리직 문제해결을 위한 공동대책위원회(공대위)'가 발족됐다.

공대위 측은 "11일 오후 4시경 대학 본부와 노조 간 교섭이 예정돼 있다"며 "문제 해결이 신속하게 이루어지도록 노력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장영진 기자  yeounjun@newscube.kr

<저작권자 © 뉴스큐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영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네티즌 와글와글
카드사 신상품, 기준 강화 방안 논의...'혜택 많은 카드' 사라질지도
카드사 신상품, 기준 강화 방안 논의...'혜택 많은 카드' 사라질지도
정두언 의원 사망, 자택 인근서 숨진채 발견
정두언 의원 사망, 자택 인근서 숨진채 발견
산케이·후지TV 여론조사...日국민 70%, 韓 수출규제
산케이·후지TV 여론조사...日국민 70%, 韓 수출규제 "지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