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4.18 목 18:29
상단여백
HOME 사회
박원순 "서울 42개 대안학교, 시립 전환 추진"

박원순 서울시장은 11일 "서울 권역 42개 대안학교 중에서 원하는 곳은 시립학교로 받아주고 학습 공간과 교사 월급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이날 매일경제 인터뷰에서 이 같이 밝혔다.

그는 "수능 중심 획일적 교육 여파로 서울에서만 하루에 1명꼴로 청소년들이 스스로 목숨을 끊고 있다"며 "왜 숨막히는 교과과정으로 아이들 재능을 짓밟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아이들이 힘든) 이 절박한 상황에서 관할을 따질 게 아니다"며 "대안학교를 시립으로 전환하면 교육부와 교육청도 바뀔 것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그는 또 "서울에 인가된 대안학교 42개가 있는데 교육부 지침을 하나하나 다 따라야 한다. 사실상 대안학교가 아니다"라며 "이들 대안학교가 희망하면 시립으로 전환하는 방안을 모색해 핀란드처럼 아이들 창의성을 최대한 기를 수 있도록 돕겠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시장이 되기 전에 핀란드 교육 시스템을 10일간 둘러본 적이 있는데 아이들을 행복하게 만드는 게 핀란드 교육의 핵심"이라고 설명했다.

유창호 기자  youch@newscube.kr

<저작권자 © 뉴스큐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창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네티즌 와글와글
"손흥민, 오늘 최우수선수"···유럽축구연맹·BBC 평가
이주열 한은 총재
이주열 한은 총재 "금리인하 검토할 상황 아니다"
공공부문 비정규직 노동자들 7월 공동파업 나선다
공공부문 비정규직 노동자들 7월 공동파업 나선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