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2.16 토 10:11
상단여백
HOME 사회
실내 운동기구 사고 우승자는... 사이클 1등

따로 시간을 내 운동하기 어려운 이들이 가정에 기구를 두고 운동하는 경우가 많아졌다. 덩달아 실내 사이클이나 러닝머신 등으로 인한 어린이 안전 사고도 꾸준히 일어나고 있다.

11일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소비자원에 접수된 홈트레이닝 관련 위해 사례는 3년(2016~2018년) 동안 모두 207건이다. 매년 60건 이상 지속해서 접수되고 있다.

연령별로는 10세 미만이 124건으로 전체의 61.4%를 차지해 가장 많았다. 이 가운데 신체 근육 발달이 완전하지 않은 만 1~3세 영유아 사고 비율이 절반(50%, 62건)을 차지했다. 열상(37.9%), 타박상(25.0%), 골절(15.3%) 등 순이다.

운동기구별로는 사이클로 인한 사고가 29.0%(60건)로 가장 많았다. 러닝머신 25.1%(52건), 아령 22.2%(46건), 짐볼 14.0%(29건) 등이 뒤를 이었다.

사이클은 기구에서 추락하는 사례(28.3%)가 많았다. 러닝머신과 짐볼은 넘어짐(각 42.3%, 41.4%), 아령은 충격(65.2%)에 의한 사고가 잦았다.

소비자원은 ▲운동기구를 구매할 때 부품에 헐겁거나 날카로운 부분이 있는지를 확인할 것 ▲어린이가 접근하지 않는 장소에 기구를 보관할 것 ▲운동 전후 기구의 전원 상태를 확인할 것 등을 조언했다.

유창호 기자  youch@newscube.kr

<저작권자 © 뉴스큐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창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네티즌 와글와글
서울 택시요금 내일 새벽 4시 인상…기본 3800원·심야 4600원
서울 택시요금 내일 새벽 4시 인상…기본 3800원·심야 4600원
닭 잡아먹던 수리부엉이, 주인에게 붙잡혀 파출소행
닭 잡아먹던 수리부엉이, 주인에게 붙잡혀 파출소행
손석희
손석희 "음해가 식은 죽 먹기된 세상···선처없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