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7.17 수 09:21
상단여백
HOME 정치
文 오늘 수보회의…북미회담 중재 역할 언급 '주목'

문재인 대통령은 11일 이달 들어 첫 수석 비서관·보좌관 회의를 주재한다. 2차 북미 정상회담 장소와 날짜가 발표된 뒤 열리는 이번 회의에서 문 대통령의 중재 역할과 관련한 메시지에 시선이 쏠린다. 북미는 오는 27일부터 이틀간 베트남 하노이에서 2차 정상회담을 개최키로 합의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2시 청와대 본관 여민관에서 수보회의를 주재한다.

문 대통령은 회의에서 지난 북미 실무급 회담 결과를 공유하며, 참모진들에게 각각의 역할을 해 줄 것을 주문할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는 대미 라인을 총동원해 각급 단위의 긴밀한 소통에 집중하며 실시간 정보를 교환받는다는 계획이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10일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열고 "한미 간 긴밀한 공조는 각급 단위에서 계속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또 이날 회의에서 북미 비핵화 협상이 급진전 되는 데 보폭을 맞춰 자신의 중재역할에 대해 언급할 가능성도 있다.

문 대통령은 지난달 21일 제2차 북미 정상회담 개최 소식이 알려진 이후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우리는 구경꾼이 아니다"라며 "우리가 여기까지 상황을 함께 이끌어 왔다. 끝까지 잘 되도록 하는 데 있어서도 우리가 해야 하고, 또 할 수 있는 몫이 크다"고 강조하며 운전자론을 부각시킨 바 있다.

문 대통령은 지난 9일 북미 실무급 협상 결과를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으로부터 즉각 보고 받은 이후 비핵화 협상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정 실장은 같은 날 오후 4시부터 50분간 평양에서 북미 비핵화 실무협상을 벌인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와 면담한 후, 5시 넘어서 문 대통령에게 면담 결과를 보고했다.

금주 내로 이뤄질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통화에 대해 언급할 가능성도 있다. 한미 간 긴밀한 공조를 통해 비핵화 협상을 이끌고 가겠다는 역할론을 강조할 수도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한편 지난달에 이어 이달에도 경제 행보에 주력하는 문 대통령은 이날 회의에서 경제 성과와 관련한 메시지를 낼 가능성도 있다.

문 대통령은 스마트시티 전략보고회, 지역경제투어, 자영업자·소상공인과의 대화 등 경제 관련 행사로 이달 한 달을 빼곡히 채울 예정이다.

최한규 기자  boss19@newscube.kr

<저작권자 © 뉴스큐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한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네티즌 와글와글
카드사 신상품, 기준 강화 방안 논의...'혜택 많은 카드' 사라질지도
카드사 신상품, 기준 강화 방안 논의...'혜택 많은 카드' 사라질지도
정두언 의원 사망, 자택 인근서 숨진채 발견
정두언 의원 사망, 자택 인근서 숨진채 발견
산케이·후지TV 여론조사...日국민 70%, 韓 수출규제
산케이·후지TV 여론조사...日국민 70%, 韓 수출규제 "지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