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네거티브에 휘둘릴 겨를 없어…모두 사실 아니다"
상태바
황교안 "네거티브에 휘둘릴 겨를 없어…모두 사실 아니다"
  • 최한규 기자
  • 승인 2019.02.10 15: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교안 전 국무총리. 자유한국당홈페이지캡처

자유한국당 당권주자인 황교안 전 국무총리는 10일 자신을 둘러싼 '배신론·한계론'과 관련, "모두가 사실이 아니다"라며 "흔들리지 않겠다"고 밝혔다.

황 전 총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저를 향한 많은 네거티브들이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진박논란에 시련이 닥쳤다고도 하고 연관 검색어에 배신론과 한계론도 등장했다. 어느 당권주자는 황교안이 이러한 논란에 휘둘릴 약체후보라고 폄하한다"고 했다.

그는 "지금 저는 이런 논란에 휘둘릴 겨를이 없다"며 "제가 두려운 건 국민이다. 제가 믿어왔던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의 헌법적 가치와 신념을 국민 속에서 교감하면서 치열하게 점검하고 앞으로 발전시켜 나가고 싶다. 여기에 충실하지 못하면 아마 국민으로부터 황교안의 한계론이 등장할 것"이라고 했다.

황 전 총리는 "저는 흔들리지 않겠다"라며 "뿌리부터 튼튼한, 그래서 정책과 비전이 강하고 힘찬 한국당을 만들겠다. 국민 속에서 답을 찾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