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4.18 목 18:29
상단여백
HOME 경제·산업
세계식량가격지수 2개월째 상승…유제품·유지류·설탕↑

1월 세계식량가격지수가 전월보다 올라가며 2개월 연속 상승세를 이어갔다.

10일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유엔식량농업기구(FAO)가 집계하는 지난달 세계식량가격지수는 164.8포인트로 전월(161.8포인트)보다 1.8% 상승했다.

지난해 6월부터 시작된 하락세가 12월 주춤하면서 상승세로 돌아선 후 올해 1월에도 상승하며 2개월 연속 오름세를 보였다.

5개 품목군별로 유제품·유지류·설탕 가격은 상승했고 곡물·육류 가격은 거의 변동이 없었다.

유제품 가격지수는 182.1포인트로 전월(170.0포인트)보다 7.2% 상승했다. 품목 중 탈지분유 가격은 전월 대비 16.5% 급등했다.

유럽 내 내수 호조로 인한 수출 물량 제한과 향후 몇 달간 오세아니아의 수출량이 충분치 않을 것이라는 계절적 전망 때문이다.

유지류 가격지수는 전월(125.8포인트)보다 4.3% 상승한 131.2포인트를 기록했다. 유지류 가격은 10개월 연속 하락 후 두 달 연속 상승했다. 주로 팜유 가격의 상승에 기인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대두유 가격도 남미 공급 물량에 탄탄한 수요가 뒷받침돼 오름세로 나타났다.

설탕 가격지수는 전월(179.6포인트)보다 1.3% 상승한 181.9포인트를 시현했다. 설탕 가격 상승은 브라질 통화(레알화) 강세가 큰 영향을 줬다. 레알화 강세로 인한 수출가 상승은 브라질산 설탕이 세계 시장으로 유입되는 것을 제한했다.

대신 설탕 원료인 사탕수수를 바이오에탄올 재료로 전환했으며 국제 원유가격도 오름에 따라 설탕 가격지수의 상승세 전환을 촉진했다.

곡물 가격지수는 전월(167.8포인트)보다 0.2% 상승한 168.1포인트를 기록하며 안정세를 유지했다. 곡물 가격은 거의 변동이 없었으나 전년 동월 대비 7.3% 높은 수준이다.

이번에 소폭 상승한 원인은 남미의 불리한 기상조건을 우려한 영향이 작용한 것으로 분석됐다. 밀, 옥수수 시장은 대체로 평온했다. 다만 쌀 가격 상승은 주로 자포니카 품종의 수요 증가와 태국 바트화 강세가 영향을 미쳤다. 

육류 가격지수는 162.9포인트로 전월(163.5포인트)보다 0.3% 하락하는데 그쳤다. 미국 외 지역의 쇠고기, 돼지고기, 가금육 가격은 안정세를 유지했다.

양고기 가격은 오세아니아의 풍부한 수출 물량으로 전월 대비 8.4% 급락했다.

2018~2019년도 세계 곡물 생산량은 26억1140만t으로 2017~2018년도 대비 1.8%(4740만t) 감소할 것으로 전망됐다.

같은 기간 세계 곡물 소비량은 26억5750만t으로 2017~2018년도 대비 1.7%(4570만t) 증가할 것으로 예측됐다.

조혜원 기자  jhw@newscube.kr

<저작권자 © 뉴스큐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혜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네티즌 와글와글
"손흥민, 오늘 최우수선수"···유럽축구연맹·BBC 평가
이주열 한은 총재
이주열 한은 총재 "금리인하 검토할 상황 아니다"
공공부문 비정규직 노동자들 7월 공동파업 나선다
공공부문 비정규직 노동자들 7월 공동파업 나선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