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4.18 목 18:29
상단여백
HOME 사회
고용보험 가입자 6년11개월만에 50만명대 증가

지난달 고용보험에 가입한 근로자 수가 50만명 늘어나 83개월 만에 가장 큰 폭으로 증가했다. 

고용노동부가 10일 발표한 ‘고용행정 통계로 본 1월 노동시장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고용보험 피보험자는 1330만8000명으로 지난해 같은달보다 50만명(3.9%) 증가했다. 2012년 2월(53만3000명) 이후 83개월 만에 50만명대 증가폭을 기록한 것이다.

이는 사회안전망에 들어오는 취업자가 증가한다는 것으로, 고용의 질이 개선되고 있음을 보여주는 신호다. 지난해 7월 주 15시간 미만 단시간 노동자의 고용보험 가입 요건을 완화한 것도 영향을 미쳤다.

서비스업에서 지난달 피보험자가 47만6000명이나 늘었다. 보건복지(12만4000명), 도소매(7만4000명), 숙박음식(6만5000명) 등에서  견조한 증가세를 지속하며 전체 피보험자 증가세를 견인했다. 다만 사업서비스(-1만2000명) 피보험자가 5개월 연속 감소했다.

제조업 피보험자수는 지난달 3000명 증가해 357만5000명을 기록했다. 지난해 12월 2000명 감소하며 주춤했으나 지난 1월 다시 증가세로 돌아선 것이다. 

식료품(1만2800명), 의약품(4600명) 등에서 양호한 흐름이 유지됐다. 다만 자동차(-1만1300명), 전자통신(-5800명) 등의 감소세가 지속됐다.

지난달 구직급여를 받은 사람은 46만4000명으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6만1000명(15.1%) 늘어났다. 구직급여를 새로 신청한 사람은 17만1000명으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1만9000명(12.7%) 늘었다. 

구직급여 지급액은 6256억원으로 집계됐다. 전년동월대비 1747억원(38.8%) 증가한 것이다.

고용노동부 관계자는 "구직급여 신규신청자는 피보험자 규모의 확대와 건설, 제조업 신청자 증가 등으로 전년동월대비 12.7% 증가했지만 지난해 13% 증가한 것과 비교했을때 큰 변동은 없는 수준"이라고 설명헀다.

유창호 기자  youch@newscube.kr

<저작권자 © 뉴스큐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창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네티즌 와글와글
"손흥민, 오늘 최우수선수"···유럽축구연맹·BBC 평가
이주열 한은 총재
이주열 한은 총재 "금리인하 검토할 상황 아니다"
공공부문 비정규직 노동자들 7월 공동파업 나선다
공공부문 비정규직 노동자들 7월 공동파업 나선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