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6.24 월 23:20
상단여백
HOME 사회
서울 전기·수소차 2만5천대 시대…구매 보조금 지원
기사 내용과 관련없는 이미지 사진. 현대자동차 홈페이지 수소차 아미지 캡처.

서울시가 올 연말 '전기·수소차 2만5000대 시대'를 연다. 지난해 전기차 1만대 시대를 개막한 데 이어 올해 1만4000여대를 추가 보급한다. 올해 보급물량은 과거 10년간 보급한 누적대수(1만1512대)보다 많은 규모다.

10일 서울시에 따르면 전기차는 총 1만3600대 보급이 목표다. 전기승용차 9055대, 화물차 445대다. 대기오염의 주요 배출 원인인 노후경유차를 전기차로 중점 전환하기 위해서다. 

대중교통의 경우 친환경차로 전환하면 대기질 개선효과가 더 커진다. 전기택시는 지난해 대비 30배(2018년 100대→올해 3000대), 대형버스는 약 3.3배(2018년 30대→올해 100대) 확대 보급된다. 생활밀착형 전기이륜차는 1000대, 수소차는 307대 투입된다.

시는 2022년까지 전기차 공용충전기 2000기, 수소차 충전소 11개소를 확충한다. 또  충전사업자, 차량제작사, 수소SPC(특수목적법인) 등 민간자원을 활용해 충전 인프라를 구축하고 안전관리 등 적정 운영토록 할 계획이다.

시는 11일부터 '전기·수소차 민간 보급사업 1차 공고'를 실시한다. 1차 보급량은 전기차 4964대(승용 3620대·화물 444대·이륜 900대), 수소차 58대다. 신청대상은 구매를 희망하는 개인, 기업, 법인, 단체, 공공기관이다.

신청방법은 구매자가 자동차 제조·판매사와 구매계약을 체결하고 정해진 기한내 출고 가능한 차량에 한해 구매 지원신청서를 시로 제출하면 된다. 시는 적격자에게 구매신청 자격을 부여한다. 신청대상과 자격, 신청방법 등 보다 자세한 사항은 서울시 홈페이지(http://www.seoul.go.kr)에 게시된 공고문에서 확인할 수 있다.

시 관계자는 "1차 민간보급 공고에 이어 환경부 등 관계기관과 협의해 국비를 추가로 신청해 배정받아 예산 확보 후 하반기에 2차 공고를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구매보조금은 차량 성능과 대기환경 개선효과에 따라 전기승용차 기준 대당 1206만~1350만원, 전기이륜차(경형) 200만~230만원이 차등으로 받을 수 있다. 수소차는 3500만원(차량가액의 약 50%)이 정액 지원된다.

구매보조금 외에도 전기차는 최대 530만원, 수소차는 660만원의 세제감면, 공영주차장 주차료 50% 감면, 남산터널 혼잡통행료 100% 면제, 충전요금 할인 등의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친환경차 보급과 관련한 자세한 사항은 전기차 통합콜센터(1661-0970), 환경부 통합포털(www.ev.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통합포털에서는 서울뿐만 아니라 전국에 있는 공용 전기차 충전소 검색, 운영현황 등 실시간 정보도 얻을 수 있다.

황보연 서울시 기후환경본부장은 "최근 미세먼지에 대한 시민의 관심이 높아지면서 친환경차에 대한 수요가 크게 늘고 있다"며 "서울의 대기질 개선과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친환경차 보급을 확산하겠다"고 말했다.

유창호 기자  youch@newscube.kr

<저작권자 © 뉴스큐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창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네티즌 와글와글
'21년 해외도피' 한보 정한근 송환…바로 檢압송
'21년 해외도피' 한보 정한근 송환…바로 檢압송
"美,中제조 5G통신장비 금지 검토…中 이외서 제조·설계 요구"
'구월동 살인' 남편, 징역 25년 확정…
'구월동 살인' 남편, 징역 25년 확정…"심신미약 아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