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7.17 수 09:21
상단여백
HOME 정치
탁현민 "세계 의전 행사장소 중 靑 영빈관 가장 최악"
사진=doopedia 화면 캡쳐

청와대를 떠난 탁현민 전 청와대 의전비서관실 선임행정관은 10일 "그동안 세계 여러나라의 국빈행사장과 이런저런 의전 행사장소를 둘러 보았지만 고백하건데 아마도 우리나라 영빈관이 가장 최악"이라고 평가했다.

탁 전 행정관은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오늘 파리의 '오페라극장'에서 공연을 보며 청와대 영빈관을 떠올렸다"며 이같이 전했다.

그는 "청와대에 있을 때 가장 아쉬웠던 것 중 하나가 '영빈관'이었다"며 "말이 영빈관이지 실은 구민회관보다 못한 시설에 어떤 상징도 역사도 스토리텔링도 없는 공간에서 국빈 만찬과 환영 공연 등 여러 국가행사들을 진행한다는 것이 늘 착잡했다"고 돌이켰다.

이어 "한 나라의 국격을 보여주는 여러가지가 있겠지만 행사가 진행되는 '공간'만큼 중요한 것도 없다"며 "아무리 좋은 음식이라도 어떤 그릇에 담아내느냐에 따라 그 가치가 달라진다"고 설명했다.

탁 전 행정관은 "하지만 절망스럽게도 꽤 오랫동안 달라지기 어려울 것"이라며 "국회에서는 영빈관 개·보수 공사의 예산을 절대 승인하지 않을 것이고 여당과 정부도 그것을 요구하기 어려울 것이기 때문"이라고 했다.

 그는 "정치적 견해도 입장도 다를 수 있다. 반대 할 때는 반대 할 수도 있다. 비난도 하고 공격도 하고 다 좋다"면서도 "그런데, 안 그래도 되는 것도 있다. 국격은 국가의 격이 아니라, 국민의 격"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청와대 직원은 야근하며 삼각김밥만 먹어도 좋으니 웬만하면 멋지고 의미 있는 공간이 만들어졌으면 좋겠다"면서 "연출가로서 말씀드리거니와 행사의 성패, 그 절반은 공간이 좌우한다"고 덧붙였다.

탁 전 행정관은 앞서 지난달 7일 사표를 제출해 29일 공식 수리됐다고 자신의 페이스북에 밝힌 바 있다.

최한규 기자  boss19@newscube.kr

<저작권자 © 뉴스큐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한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네티즌 와글와글
카드사 신상품, 기준 강화 방안 논의...'혜택 많은 카드' 사라질지도
카드사 신상품, 기준 강화 방안 논의...'혜택 많은 카드' 사라질지도
정두언 의원 사망, 자택 인근서 숨진채 발견
정두언 의원 사망, 자택 인근서 숨진채 발견
산케이·후지TV 여론조사...日국민 70%, 韓 수출규제
산케이·후지TV 여론조사...日국민 70%, 韓 수출규제 "지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