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7.17 수 09:19
상단여백
HOME 경제·산업
넥슨 인수 의사 밝힌 '넷마블' '카카오' 작년 실적은?

국내 최대 게임사 넥슨 인수전에 참여 의사를 밝힌 넷마블과 카카오가 지난해 부진한 실적을 기록한 것으로 분석됐다.

10일 증권가 분석 리포트를 종합하면, 넷마블은 2018년 연간 2조 500억원에서 2조 700억원 가량의 매출을 올린 것으로 예상됐다. 카카오도 2018년 연간 2조 3800억원에서 2조 4000억원 가량의 매출을 기록했을 것으로 추정됐다.

다만 두 회사 모두 2018년 영업이익이 전년 대비 반토막에 가까운 부진한 성적을 거뒀을 것이란 분석이 나왔다.

이런 상황에서 넷마블과 카카오는 새로운 성장 동력 창출을 위해 넥슨 인수를 검토 및 추진하고 있다.

넷마블과 카카오는 각각 13일과 14일에 2018년 4분기 및 연간 실적을 발표할 예정이다. 당일 실적 발표 후 콘퍼런스콜이 예정돼 있어 넥슨 인수에 대한 질의응답도 오갈 것으로 전망된다.

신한금융투자는넷마블의 2018년 연간 매출과 영업이익을 각각 2조525억원, 2543억원으로 추정했다. 이는 전년 대비 매출과 영업이익이 각각 15.4%, 50.1% 감소한 수치다.

2018년 4분기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각각 5183억원, 505억원으로 전망했다. 컨센서스(매출액 5422억원, 영업이익 615억원)을 크게 하회하는 부진한 실적이다.

신한금융투자의 이문종·이수민 애널리스트는 "지난해 12월 출시한 '블레이드 앤 소울 레볼루션'의 일매출은 4분기 12~13억원 수준으로 판단된다. 기존 추정치(20억원)를 감안하면 기대치에는 미치치 못했다"고 분석했다.

교보증권는 넷마블의 2018년 연간 매출과 영업이익을 각각 2조704억원, 2555억원으로 추정했다. 이는 전년 대비 매출과 영업이익이 각각 14.6%, 49.9% 감소한 수치다.

2018년 4분기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각각 5362억원, 영업이익 518억원으로 예상했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과 영업이익이 각각 13.9%, 44.1% 감소한 추정치다. 

교보증권의 박건영 애널리스트는 "4분기 영업이익 컨센서스 609억원을 하회할 전망"이라며 "넷마블이 신작, 글로벌 지역 확장, 판호 등으로 반전을 꾀해야 할 시기"라고 분석했다.  

신한금융투자는 카카오의 2018년 연간 매출과 영업이익을 각각 2조3923억원, 945억원으로 전망했다. 전년 대비 매출은 21.3% 증가, 영업이익은 42.7% 감소한 전망치다.

2018년 4분기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각각 6487억원, 259억원으로 전망했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19.1% 증가, 영업이익은 25.4% 감소한 수치다.

신한금융투자의 이문종·이수민 애널리스트는 "(4분기) 연말 인센티브 지급에 따른 인건비 증가(8.0%)와 카풀, 페이 등 신사업 마케팅비 증가(51.2%)가 실적 부진의 주 요인"이라고 분석했다.

교보증권는 카카오의 2018년 연간 매출과 영업이익을 각각 2조3880억원, 970억원으로 추정했다. 이는 전년 대비 매출 21.1% 증가, 영업이익 41.2% 감소한 수치다.

2018년 4분기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각각 6441억원, 영업이익 284억원으로 예상했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18.2% 증가, 영업이익은 18.2% 감소한 추정치다.

교보증권의 박건영 애널리스트는 "(4분기) 상여금 지급과 신규 사업에 대한 프로모션 때문에 인건비, 마케팅비가 전 분기대비 각각 8.9%, 27.8% 증가했을 것"이라며 "컨센서스 영업이익 317억원을 하회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조혜원 기자  jhw@newscube.kr

<저작권자 © 뉴스큐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혜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네티즌 와글와글
카드사 신상품, 기준 강화 방안 논의...'혜택 많은 카드' 사라질지도
카드사 신상품, 기준 강화 방안 논의...'혜택 많은 카드' 사라질지도
정두언 의원 사망, 자택 인근서 숨진채 발견
정두언 의원 사망, 자택 인근서 숨진채 발견
산케이·후지TV 여론조사...日국민 70%, 韓 수출규제
산케이·후지TV 여론조사...日국민 70%, 韓 수출규제 "지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