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4.18 목 18:29
상단여백
HOME 사회
다단계 사기 의혹 '퓨처넷' 피해 전국으로 확대
경기북부지방경찰청 네이버캡처.

최근 피해 신고가 잇따르면서 사기 논란에 휩싸인 ‘퓨처넷’에 대한 경찰 수사가 지방경찰청 단위로 확대돼 본격화될 전망이다.

8일 경기북부지방경찰청에 따르면 경찰청은 최근 의정부경찰서에서 내사 종결된 퓨처넷에 대한 피해 신고가 전국적으로 잇따름에 따라 전체적인 피해 규모를 파악 중이다.

경찰은 각 지역에 접수된 피해 신고를 취합한 뒤 퓨처넷 피해 수사를 전담할 지방경찰청을 지정할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유력한 후보지는 서울지방경찰청과 경기북부지방경찰청인 것으로 전해졌다.

퓨처넷은 지난 2012년 설립된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기반 마케팅 기업으로, 폴란드에 근거지를 둔 것으로 알려졌다.

문제가 된 사업은 애드 팩(PACK)이라고 부르는 일종의 라이선스를 구입해 광고를 올리거나 시청하면 일정 수익을 지급하는 플랫폼 ‘애드프로2’와 신규 회원 유치 수당이다.

팩 당 가격은 50달러로, 한 팩 당 얻을 수 있는 최대 수익은 60달러인 것으로 알려졌다.

다량의 팩을 구입할수록 등급이 높아지면서 수익도 커지는 구조여서 국내에서도 한 명이 1000만~2000만원씩 구입한 경우가 많다.

신규 회원 유치에 따른 수당 지급 역시 투자금액별 등급에 따라 차등 지급해 최대치인 50%의 유치 수당을 받으려면 모집인 역시 1685달러를 투자해 로얄 등급이 돼야 한다.

이는 선구매자에게 수익을 안겨줄 하위 팩 구매자가 지속적으로 확대되지 않거나 투자자 유치가 끊길 경우 수익을 지급하지 못할 우려가 큰 전형적인 피라미드 사업 구조다.

물론 현재 단계에서 퓨처넷의 사업 방식을 사기로 단정 지을 수는 없다.

대부분의 다단계 사기 사건의 경우 마지막 단계의 투자자들이 피해 사실을 인지하고 손실을 입기 시작해야 범죄가 성립되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손실을 두려워 한 피해자가 다른 피해자를 양산하는 악순환이 반복된다. 

국내에서 발생하는 대부분의 다단계 사기도 이 같은 맹점을 이용해 이뤄지기 때문에 최종 피해자들이 손실을 볼 때까지 피해 신고가 더딘 경향도 있다.

경찰 관계자는 “다음 주 중 퓨처넷 피해 신고에 대한 본청의 수사 지침이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며 “환불이나 수익 지급 관련 피해 접수가 잇따르고 있는 만큼 수사 착수에는 어려움이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안치영 기자  acy@newscube.kr

<저작권자 © 뉴스큐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네티즌 와글와글
"손흥민, 오늘 최우수선수"···유럽축구연맹·BBC 평가
이주열 한은 총재
이주열 한은 총재 "금리인하 검토할 상황 아니다"
공공부문 비정규직 노동자들 7월 공동파업 나선다
공공부문 비정규직 노동자들 7월 공동파업 나선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