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4.18 목 18:29
상단여백
HOME 문화·연예 연예
현빈·손예진, 미국 마트 데이트 맞고, 열애는 아니다
현빈. VAST엔터테인먼트 인스타그램 캡처.

영화배우 현빈(37)과 손예진(37)이 열애설을 부인했다. 미국 동반 여행설에 함께 있는 사진까지 공개됐지만 부인, 의구심을 남겼다.

현빈 소속사 VAST엔터테인먼트는 21일 "두 사람은 연인 관계가 아니다. 평소 친분이 있어 미국에서 만난 것"이라며 "'마트 데이트'라고 사진이 공개됐는데, 현장에는 두 사람 외에도 지인들이 여러 명 있었다. 유명인이라서 두 사람만 찍힌 것"이라고 밝혔다.

손예진 소속사 엠에스팀엔터테인먼트도 "오해의 소지가 있지만 열애는 절대 아니다"라며 "'협상'에 함께 출연한 후 가까워졌다. 이후 지인들과 자주 어울렸다"고 강조했다.

이날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에는 '미국 LA의 한 마트에서 현빈과 손예진을 목격했다'며 사진 여러장이 올라왔다. 사진 속 편안한 차림의 두 사람은 장을 보고 있다.

두 사람의 열애설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지난 10일에도 미국 동반 여행설이 불거졌다. 1월11일 손예진의 생일을 맞아 두 사람이 여행을 떠났다며 '골프를 친 뒤 손예진의 부모님과 함께 삼계탕 집에서 식사하는 모습을 봤다'는 목격설이 이어졌다. 당시 양측은 "현빈은 스케줄 소화차 해외에 나갔다", "손예진은 혼자 여행 중이다", "손예진 부모님은 한국에 있다"고 부인했다.

이날 손예진 측은 "두 사람이 골프를 치고 삼계탕을 먹은 것은 맞다"면서도 "소속사끼리 친하다. 우리 소속사 김민숙 대표와 현빈씨네 강건택 대표가 함께 있었다. 두 대표를 보고 손예진씨 부모로 오해한 것 같다"고 전했다.

손예진과 현빈은 지난해 개봉한 영화 '협상'(감독 이종석)에서 호흡을 맞췄다. 데뷔 이래 처음으로 함께 연기한 두 사람은 열애를 의심할만큼 완벽한 조화를 뽐냈다. 손예진은 SNS에 현빈과 함께 찍은 사진을 올리며 영화 홍보에도 적극적인 모습을 보였다. "사귀었으면 좋겠다"는 팬들의 바람은 두 번의 열애설 부인으로 끝났다.

장영진 기자  yeounjun@newscube.kr

<저작권자 © 뉴스큐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영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네티즌 와글와글
"손흥민, 오늘 최우수선수"···유럽축구연맹·BBC 평가
이주열 한은 총재
이주열 한은 총재 "금리인하 검토할 상황 아니다"
공공부문 비정규직 노동자들 7월 공동파업 나선다
공공부문 비정규직 노동자들 7월 공동파업 나선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