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23 수 16:02
상단여백
HOME 경제·산업
한진중공업 43% 급락…'동전주' 되나
수빅조선소. 한진중공업홈페이지.

한진중공업(097230)이 종속회사의 회생 신청 소식에 3거래일 연속 하락세를 기록했다.

전문가들은 조선업의 부진과 한진중공업의 경쟁력 약화가 겹쳐진 만큼 회복세를 보이기는 쉽지 않을 것으로 내다봤다.

11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전날 한진중공업 주가는 전 거래일(1075원) 대비 137원(12.74%) 하락한 938원을 기록했다. 이날 한진중공업 주가는 장중 18.42% 급락한 877원까지 급락하며 52주 신저가 행진을 이어갔다.

한진중공업 주가는 올해 하루(7일)를 제외하고 모두 하락세로 마감하며 불과 7거래일 만에 43% 급락했다. 상장 후 처음으로 주가가 1000원 밑으로 떨어지며 '동전주'로 전락했다.

한진중공업의 주가가 급락한 데는 종속회사의 회생절차 신청 소식이 가장 큰 영향을 미쳤다.

한진중공업은 종속회사 한진중공업 필리핀법인(HHIC-Phil Inc.)이 필리핀 현지 올롱가포 법원에 경영정상화 도모를 위해 회생절차 개시를 신청했다고 지난 8일 공시했다.

수빅조선소를 보유하고 있는 한진중공업 필리핀법인의 자산총액은 1조8400억원 규모이며 지배회사 연결 자산총액의 43.75% 수준이다. 한진중공업 관계자는 "현지 법원의 심사 및 판결 등 진행 상황에 따라 대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업계에서는 애초 수빅조선소 확장 당시의 문제가 터진 것이라고 지적했다. 수빅조선소 건설 당시에도 무리하게 필리핀으로 조선소를 확장·설립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제기됐기 때문이다.

업계 관계자는 "부산 영도조선소가 있는 상황인데 과다하게 확장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많았다"며 "수빅조선소는 시작부터 불안했다"고 꼬집었다.

또다른 업계 관계자도 "자금 조달에 있어서도 잡음이 있었던 것으로 안다"며 "무리하게 확장했다가 업황 부진의 직격탄을 맞으면서 회생절차에 들어간 것"이라고 말했다.

신영증권은 9일 한진중공업의 투자의견을 '매도'로 하향 조정하는 리포트를 내놨다.

엄경아 신영증권 연구원은 "한진중공업은 해외 자회사에 대한 손실인식이 필요한 상황"이라며 "현재 순자산가치는 5000억원 이상이지만 6000억원 내외의 추가 손실인식이 필요하다"고 꼬집었다.

엄 연구원은 "단기적인 반등을 기대할 수 있는 부분은 상당히 제한적"이라며 "투자의견을 '매도'로 하향 조정한다"고 밝혔다.

그는 수빅조선소의 회생신청에 대해서도 "필리핀 법인의 경우 회생절차 개시 결정까지 90~140일 정도 소요되고, 실질 소요 기간은 최대 1년까지도 늦어질 수 있다"고 덧붙였다.

다른 증권사들은 대부분 한진중공업에 대한 커버리지 개시조차 하지 않았다. 신영증권을 제외한 다른 증권사의 한진중공업 리포트는 지난해 5월 제시된 것이 마지막이었다.

국내 증권사 애널리스트는 "조선업황이 부진한 가운데서도 다른 조선사들이 버티고 있는 것은 LNG선 수준 덕분이다"며 "하지만 한진중공업은 LNG선도 제작하지 않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관심이 떨어졌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런 상황에서 수빅조선소가 회생 절차에 들어가자 투자자 및 애널리스트들의 관심은 더욱 하락했다"며 "대부분 증권사들이 커버리지 개시도 하지 않고 있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조혜원 기자  jhw@newscube.kr

<저작권자 © 뉴스큐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혜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네티즌 와글와글
주택증여 작년 11만1863건, 역대 최다…서울아파트 증여 2배↑
주택증여 작년 11만1863건, 역대 최다…서울아파트 증여 2배↑
일본, 박항서 경계령…
일본, 박항서 경계령…"노련한 감독이 이끄는 젊은 베트남"
'반지하 모녀' 쓸쓸한 죽음…어머니 치매·생활고 추정
'반지하 모녀' 쓸쓸한 죽음…어머니 치매·생활고 추정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