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6.24 월 23:20
상단여백
HOME 정치
'병사 월급' 2022년까지 67만원으로 오른다
국방부홈페이지캡처.

국방부가 장병 복지와 처우개선 등을 위해 향후 5년 동안 33조9000억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병사들의 봉급(병장 기준)은 오는 2022년까지 2017년 최저임금의 절반 수준으로 오르게 된다.

국방부는 11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2019~2023 국방중기계획'을 발표했다. 국방중기계획은 예상되는 위협과 안보환경 변화 등에 대응하기 위해 향후 5년간 군사력 건설과 운영 등을 그린 청사진이다.

구체적으로는 병 봉급 인상에 10조1374억원이 투입될 예정이다. 현재 병 봉급은 병장 기준 40만원5700원이다. 국방부는 2020년 54만892원, 2022년 67만6115원까지 병 봉급을 인상할 계획이다. 오는 2022년의 봉급은 지난해 최저임금(135만2230원)의 50% 수준이 된다.

이와 함께 국방부는 전투복 품질 개선과 급식의 질 향상, 병영생활관 현대화 등 장병 의식주 개선을 위해 9조5117억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국방부는 기존 전투복보다 건조속도나 항균성, 인열강도 등이 개선된 신형 전투복을 전 장병에게 지급하는 사업을 추진 중이다.

또 현재 1벌이 지급되는 춘추 운동복을 2벌로 늘리고, 육군 전방부대, 해군·해병대 서북도서 부대, 공군 방공·관제부대 등에 패딩형 동계점퍼를 보급할 예정이다.

급식의 경우 2개 부대(23사단, 8군지단)에서 시범적으로 시행되던 '브런치'를 전 부대로 확대해 연 2회 시행한다. 브런치는 야간훈련 등으로 다음 날 일과를 늦게 시작할 경우 부대 여건에 따라 시행할 계획이다.

병사식당에서 제공하는 급식 외에도 외식이나 푸드트럭 등 다양한 형태의 급식도 올해부터는 4회로 늘어난다.

병영생활관 현대화 작업은 352동을 대상으로 침상형에서 침대형으로 바꾸는 작업을 계속해 나간다. 또 올해 모든 생활관에 공기청정기가 보급될 예정이다.

아울러 그동안 병사들의 시간을 가장 많이 차지하고, 고충이 많았던 제초·제설·청소 등 군내 사역 임무에 대한 민간인력 대체를 위해 4008억이 투입된다.

국방부는 이를 통해 병사들이 전투준비라는 임무에만 전념할 수 있도록 하고, 휴식시간까지 할애했던 부수적인 사역 임무를 덜어줄 계획이다.

민간인력 대체는 전방 GOP지역과 해·공군 전투부대의 제초·청소 작업에서 먼저 시작해 육·해·공군의 후방·지원부대까지 단계적으로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이 밖에 부대 복지회관 관리병과 군마트 현역병을 민간인력으로 대체하기 위해 2254억원이 투입된다.

이와 함께 군 의료시스템 개편에도 8911억원이 투입될 전망이다.

국방부는 현재 16개 군병원을 ▲수술집중병원(수도·대전·춘천·양주) ▲정신건강 치유회복(구리) ▲외래·요양·검진(후방병원 등 9개) 등으로 특성화하는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또 2020년까지 경기도 성남에 있는 국군수도병원 내에 국군외상센터를 건립한다. 60병상 규모로 건립되는 센터에는 헬기 이착륙 시설과 응급처치·검사·수술 기능이 융합된 전문 수술실인 '하이브리드 소생실' 등이 갖춰질 예정이다.

이 밖에 국방부는 본인 희망으로 민간병원에서 치료 받기를 원하면 자비 부담 비용에 대한 지원을 확대하는 방안을 시행한다.

한편 국방부는 군 어린이집 확대 등 여군 근무여건 개선에 2706억원,직업군인 주거 지원제도 발전에 1조 2331억원, 제대군인 지원에 780억원을 이번 중기계획에 반영했다. 

최한규 기자  boss19@newscube.kr

<저작권자 © 뉴스큐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한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네티즌 와글와글
'21년 해외도피' 한보 정한근 송환…바로 檢압송
'21년 해외도피' 한보 정한근 송환…바로 檢압송
"美,中제조 5G통신장비 금지 검토…中 이외서 제조·설계 요구"
'구월동 살인' 남편, 징역 25년 확정…
'구월동 살인' 남편, 징역 25년 확정…"심신미약 아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