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6.25 화 13:17
상단여백
HOME 정치
오세훈 "文 신년사, 대통령 고집 불통에 국민 열통"

오세훈 자유한국당 국가미래비전특별위원회 위원장은 11일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에 대해 "문 대통령의 고집불통을 보면서 많은 국민들이 열통났던 하루가 아니었나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오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30~40대 왜 위기인가'를 주제로 열린 정책간담회에 참석해 "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을 보면서 아마 많은 국민들이 '올 한해 경제도 크게 기대하지 못하고 시작하겠구나'라는 열패감을 느꼈던 하루였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오 위원장은 "국민 모두 경제 심각성을 인정하는데 유독 대통령과 청와대, 경제부처만 눈에 보이는 현상을 부인하는 데 급급하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국민들은 대통령이 경제 정책 운영 기조를 전면 전환해 과거 주장하던 소득주도성장 폐기하고 진정성 있는 경제 정책을 제시하길 기다렸다"라며 "경제 정책 기조를 유지하되 부분 보완하는 것으로 대처하겠다는 말을 하는 걸 보면서 좌절감을 느꼈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간담회 기조 발제를 맡은 김용하 순천향대 교수는 30대와 40대의 위기는 정책 실패의 결과라고 진단했다. 경제 정책 실패로 경기 침체가 가속화하고 사회정책 과잉은 시장과 가족 기능 훼손을 가져온다고 지적했다. 이런 위기는 가계의 비용 부담 증가 등 미래의 위기를 예고하는 것이라고도 내다봤다.

오 위원장은 "이념을 앞세우는 한 반기업적 정책을 펴나갈 수밖에 없는 한계가 있고, 그런 한계 속에서 이 정부가 당초 내건 것은 고사하고 빈곤층 해소조차 가능하겠냐는 취지의 지적"이라고 설명했다.

최한규 기자  boss19@newscube.kr

<저작권자 © 뉴스큐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한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네티즌 와글와글
교육부, '집필자 몰래' 교과서 고쳤다…공무원 2명 기소
교육부, '집필자 몰래' 교과서 고쳤다…공무원 2명 기소
맞벌이가구수 역대 최고…30~50대부부 절반이 함께번다
맞벌이가구수 역대 최고…30~50대부부 절반이 함께번다
교총 회장
교총 회장 "상산고 평가 불공정…평준화 아닌 평둔화 돼"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