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6.24 월 23:20
상단여백
HOME 사회
'파룬궁 수련생 위장' 중국인 난민신청 도운 일당 실형

제주에 입국한 중국인들을 '파룬궁 신도'로 위장시켜 난민신청을 도와준 일당이 법원에서 실형을 선고받았다.

제주지방법원 형사2단독 황미정 판사는 공문서위조 및 출입국관리법 위반 등의 혐의로 기소된 중국인 박모(48)씨에게 징역 1년을, 천모(51)씨에게는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각각 선고했다고 11일 밝혔다.

또 법원은 이들의 범행을 도운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한국인 류모(48·여)씨에게는 징역 10개월을 선고했다.

황 판사는 "피고인들은 우리나라 출입국행정에 혼란을 초래하고 난민제도의 적정한 운영을 저해하는 등 죄질이 나쁘다"면서 "무사증 입국이 가능한 제주도의 특성을 악용했다는 점에서 엄벌할 필요가 있다"고 양형 사유를 설명했다.

무사증으로 제주에 입국한 박씨는 지난해 3월20일부터 6월15일까지 류씨와 서로 짜고 제주에 입국한 중국인들을 도외로 빠져나갈 수 있도록 도운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제주도 입국 후 난민신청을 하면 체류자격이 변경돼 서울 등 도외 지역으로 쉽게 이동할 수 있다는 점을 노렸다.

류씨는 중국인들에게 연락이 오면 "파룬궁을 믿는 것처럼 허위 난민신청을 해야만 제주지역 외로 나갈 수 있는 6개월짜리 체류허가가 난다"며 거짓 난민신청을 도와줬다.

천씨는 이 같은 방법으로 지난해 6월14일 제주에 무사증으로 입국한 후 다음날 곧바로 제주출입국·외국인청에 허위 난민신청을 했다.

안치영 기자  acy@newscube.kr

<저작권자 © 뉴스큐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네티즌 와글와글
'21년 해외도피' 한보 정한근 송환…바로 檢압송
'21년 해외도피' 한보 정한근 송환…바로 檢압송
"美,中제조 5G통신장비 금지 검토…中 이외서 제조·설계 요구"
'구월동 살인' 남편, 징역 25년 확정…
'구월동 살인' 남편, 징역 25년 확정…"심신미약 아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