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23 수 16:15
상단여백
HOME 사회
'억대 사기 추가 기소' 함바브로커, 1심서 징역 10개월

이른바 '함바 비리'로 재판에 넘겨진 건설현장 함바식당 브로커 유상봉(73)씨가 사기 혐의로 또 다시 재판에 넘겨져 실형을 선고받았다.

서울중앙지법 형사16단독 최미복 판사는 11일 사기 혐의로 기소된 유상봉씨에 대해 징역 10개월을 선고했다.

최 판사는 "유씨가 피해자에게 건설현장 식당운영권을 주겠다며 피해자로부터 돈을 교부받았다"며 "그러나 피고인 주장에 의해도 불법적인 로비를 하는 방법 외에 운영권 수주를 위해 시공사 등을 상대로 계약 체결로 실질적으로 나아간 바 없어 이 사건 공소사실이 유죄로 넉넉히 인정된다"고 밝혔다.

최 판사는 "이 사건에서 피고인은 누범 전과가 있음에도 범행에 이르렀다"며 "피해자에게 편취금 등을 반환 약정하고 그중 일부를 지급해 상당 부분 피해가 회복된 점 등 여러 사정 참작해 형을 정했다"고 양형이유를 설명했다.

유씨는 지난 2013년 4월 서울 서초구 한 카페에서 피해자 A씨를 만나 "부산 북구 재개발구역 공사현장 함바식당 운영권을 주겠다"며 계약금 3000만원을 받는 등 총 7회에 걸쳐 1억9000만원을 가로챈 혐의로 기소됐다.

유씨는 A씨에게 함바식당 운영권을 얻도록 할 아무런 계획이 없었고 함바식당 운영권을 넘겨줄 의사나 능력이 없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앞서 유씨는 함바식당 운영권 수주 및 인사 청탁 등 명목으로 건설사 임원들과 전·현직 경찰 간부, 고위공무원에게 뇌물을 건넨 혐의로 지난 2010년 11월 구속기소됐다.

이후에도 건설현장 식당 운영권을 빌미로 수억원을 챙긴 혐의 등으로 수차례 재판에 넘겨졌다.

안치영 기자  acy@newscube.kr

<저작권자 © 뉴스큐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네티즌 와글와글
주택증여 작년 11만1863건, 역대 최다…서울아파트 증여 2배↑
주택증여 작년 11만1863건, 역대 최다…서울아파트 증여 2배↑
일본, 박항서 경계령…
일본, 박항서 경계령…"노련한 감독이 이끄는 젊은 베트남"
'반지하 모녀' 쓸쓸한 죽음…어머니 치매·생활고 추정
'반지하 모녀' 쓸쓸한 죽음…어머니 치매·생활고 추정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