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6.24 월 23:20
상단여백
HOME 정치
김태우 "징계절차 중단해야"…법원에 가처분신청 낸다

청와대 특별감찰반 근무 당시 각종 비위를 저질러 중징계를 요구받은 수사관 김태우씨가 법원에 징계 절차 중지를 신청하겠다고 밝혔다.

10일 법조계에 따르면 김씨 측 변호인단은 오는 11일 오전 10시 서울행정법원에 징계절차 중지 가처분 신청을 낼 예정이다.

이와 함께 같은 날 오후 2시 예정된 대검찰청 징계위원회 소환에는 응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앞서 변호인단은 지난 9일 기자회견을 열어 김씨는 공익제보자인데 징계를 하는 건 부당하다는 취지의 주장을 했다.

변호인단은 "골프 접대를 표면적으로 내세웠지만 명분에 불과하다. 공익제보자 탄압 일환이다"며 "공직사회 부패를 바로잡는 게 검찰 특수수사의 가장 큰 목적인데, 스스로 징계하는 건 자살골 같은 것"이라고 주장했다.

대검찰청 감찰본부는 지난달 27일 김씨가 특감반 근무 당시 골프 접대를 받는 등 비위 행각을 확인해 해임 요구를 의결했다.

김씨 출석 여부와 관계없이 검찰은 예정된 징계위원회를 열어 김씨의 징계 여부 및 수위를 결정할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김씨는 이날 서울동부지검에 출석해 참고인 조사를 받았다. 김씨 측은 자신이 고발당한 검찰 수사와 징계위원회에는 응하지 않되, 자유한국당이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 등을 고발한 사건에는 적극 협조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최한규 기자  boss19@newscube.kr

<저작권자 © 뉴스큐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한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네티즌 와글와글
'21년 해외도피' 한보 정한근 송환…바로 檢압송
'21년 해외도피' 한보 정한근 송환…바로 檢압송
"美,中제조 5G통신장비 금지 검토…中 이외서 제조·설계 요구"
'구월동 살인' 남편, 징역 25년 확정…
'구월동 살인' 남편, 징역 25년 확정…"심신미약 아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