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6.24 월 23:20
상단여백
HOME 사회
법원노조 "양승태 '대법원 입장발표' 안된다"…저지 예고

법원 노동조합이 양승태 전 대법원장의 검찰 공개 소환 전 대법원 내 입장 발표 계획에 반발해 봉쇄 행동에 나서기로 했다.

전국공무원노동조합 법원본부(법원노조)는 11일 오전 8시30분경부터 서울 서초구 대법원 정문을 막아서는 방식으로 양승태 전 대법원장 입장 발표에 대한 봉쇄 행동에 들어갈 계획이다. 참여 인원은 40여명 규모로 관측된다.

법원노조는 "양 전 대법원장이 서야할 곳은 검찰 피의자 포토라인이다. 양 전 대법원장이 법원 내 적폐 세력을 결집시켜 자신들의 재판에 개입하게 하려는 마지막 도발을 저지할 것"이라며 각 지부 대표 등을 상대로 소집 통보를 했다.

법원노조는 "사법농단의 정점에 있는 양 전 대법원장의 대법원 기자회견 진행은 끝까지 법원을 자극해 혼란을 야기하려는 것"이라며 "양 전 대법원장이 기자회견을 대법원에서 하려는 것을 원천봉쇄하겠다"고 주장했다.

양 전 대법원장은 11일 오전 9시30분 서울중앙지검 수사팀(팀장 한동훈 3차장검사)에 직권남용 권리행사 방해 등 혐의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 조사를 받는다. 검찰의 전직 대법원장 공개 소환은 헌정 사상 처음 있는 일이다.

양 전 대법원장은 검찰 출석 전 대법원에 들러 대국민 입장을 밝힌 뒤 검찰청으로 향할 계획이다. 양 전 대법원장 측은 대법원 경내에서 입장 발표가 어려울 경우 정문 앞에서라도 진행한다는 방침인 것으로 전해진다.

반면 법원노조는 양 전 대법원장이 대법원에 들어서지 못하도록 대법원 정문을 막아서고, 다른 경로로 경내에 들어와 입장 발표를 시도할 경우 포위하는 식으로 저지 행동을 구상 중인 것으로 파악돼 양 측의 충돌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

장영진 기자  yeounjun@newscube.kr

<저작권자 © 뉴스큐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영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네티즌 와글와글
'21년 해외도피' 한보 정한근 송환…바로 檢압송
'21년 해외도피' 한보 정한근 송환…바로 檢압송
"美,中제조 5G통신장비 금지 검토…中 이외서 제조·설계 요구"
'구월동 살인' 남편, 징역 25년 확정…
'구월동 살인' 남편, 징역 25년 확정…"심신미약 아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