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23 수 16:15
상단여백
HOME 사회
영등포신문고 개설 100일 청원 107건…생활환경·교통안전 최다
영등포신문고 100일간의 기록. 영등포구청.

서울 영등포구(구청장 채현일)는 지난해 10월 선보인 구민 청원창구 '영등포신문고' 참여자 수가 100일만에 9516명을 기록했다고 10일 밝혔다.

영등포신문고는 주민 1000명 이상이 공감하면 구청장이 답변하는 소통공감창구다. 구정 발전을 위한 소중한 의견을 제안 받기 위해 지난해 10월1일 문을 열었다.

지난 100일간 접수된 청원은 총 107건으로 9516명의 구민이 공감을 표시했다. 이 중 생활환경·교통안전 분야에 대한 청원이 70건(65%)으로 가장 많았다. 총 5060명으로부터 공감을 받았다. 

이어 ▲복지보건·다문화 13건(12%) ▲교육문화 7건(6.5%) ▲자치행정 7건(6.5%) ▲도시 6건(6%) ▲지역경제일자리 4건(4%) 등의 순으로 분석됐다.

주로 보행환경 개선, 미세먼지, 주차, 소음 등 일상생활 속 불편사항이 대부분이었다. 도서관 건립 등 교육환경 변화, 지역 발전을 위한 교통체계 개선 등 중장기적인 검토가 필요한 정책제안도 다양하게 접수됐다.

1000명 이상의 지지 서명을 받아 성립된 공감청원에 대해선 구청장이 직접 영상으로 답변하는 방식으로 차별화했다. 구는 전국 지자체 최초·최다로 구청장의 브리핑 영상과 답변서 원문을 게시하며 소통행정을 펼치고 있다.

구는 온라인 소통공감창구 운영과 지역사회 현장 속으로 찾아가는 정기적인 소통의 장을 마련해 더 많은 구민들의 의견을 수렴해갈 계획이다.

채현일 구청장은 "구민과 함께하는 협치를 원동력으로 삼아 다양한 생활밀착형 공감정책을 발굴하고 구민이 체감할 수 있는 변화를 이뤄내겠다"고 말했다.

유창호 기자  youch@newscube.kr

<저작권자 © 뉴스큐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창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네티즌 와글와글
주택증여 작년 11만1863건, 역대 최다…서울아파트 증여 2배↑
주택증여 작년 11만1863건, 역대 최다…서울아파트 증여 2배↑
일본, 박항서 경계령…
일본, 박항서 경계령…"노련한 감독이 이끄는 젊은 베트남"
'반지하 모녀' 쓸쓸한 죽음…어머니 치매·생활고 추정
'반지하 모녀' 쓸쓸한 죽음…어머니 치매·생활고 추정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