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23 수 16:02
상단여백
HOME 사회
음주운전 차량으로 지인 살해 혐의 60대 1심 징역 10년→2심서 무죄

항소심 법원이 지인을 살해한 혐의 등으로 기소돼 1심에서 중형을 선고받은 60대에게 무죄를 선고했다.

광주고법 제1형사부(부장판사 최수환)는 10일 살인과 음주운전 혐의로 기소돼 1심에서 징역 10년을 선고받은 A(64) 씨에 대한 항소심에서 원심을 깨고 살인 혐의에 대한 무죄를 선고했다.

다만 음주운전 혐의는 인정, 징역 1년2개월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범죄의 증명이 명확히 이뤄지지 않았다. 간접증거만으로 유죄를 인정하기 위해서는 범행을 저질렀다고 볼 수 있을 압도적인 증명이 있어야 한다"며 이 같은 판단을 내렸다.

이어 "A 씨가 2차례 음주운전을 했음에도 불구하고 또다시 음주운전을 했다"며 징역형을 선고했다.

A 씨는 2017년 12월30일 오전 3시40분경 전남 여수의 한 공원 주차장에서 B(62) 씨와 알 수 없는 이유로 다투던 중 B 씨가 쓰러지자 B 씨의 차량을 운전, 두 차례 밟고 지나가 B 씨를 숨지게 한 혐의로 기소됐다.

지난해 1심은 "범행 수법이 잔인하다. 유가족이 받은 고통이 클 것으로 보인다"며 "A 씨가 우울증 치료로 인한 불안정한 상태라 할지라도 죄에 대한 책임은 져야 한다"며 중형을 선고했다.

A 씨 측은 당시 재판 과정에서 살인의 고의가 없었으며, 술에 취한 심신미약 상태라는 주장을 펼쳤다.

장영진 기자  yeounjun@newscube.kr

<저작권자 © 뉴스큐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영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네티즌 와글와글
주택증여 작년 11만1863건, 역대 최다…서울아파트 증여 2배↑
주택증여 작년 11만1863건, 역대 최다…서울아파트 증여 2배↑
일본, 박항서 경계령…
일본, 박항서 경계령…"노련한 감독이 이끄는 젊은 베트남"
'반지하 모녀' 쓸쓸한 죽음…어머니 치매·생활고 추정
'반지하 모녀' 쓸쓸한 죽음…어머니 치매·생활고 추정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