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3.19 화 15:22
상단여백
HOME 사회
'청소년 유인해 성매매 등 강요' 50대, 징역 26년 확정

인터넷 등으로 만난 청소년을 성폭행하고 중국으로 유인해 성매매까지 시킨 50대에게 대법원이 중형을 확정했다.

대법원 2부(주심 조재연 대법관)는 10일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기소된 인모(54)씨의 상고심에서 징역 26년을 확정했다.

재판부는 "청소년 대상 성범죄에 대해 중형을 선고해야 한다는 국민적 공감대를 충분히 반영해 양형기준에 따라 총 징역 26년의 중형을 선고했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인씨가 70대 고령이 돼 출소하게 되지만, 혹시라도 있을 재범 가능성을 차단하기 위해 20년간 전자장치 부착명령 등도 부가했다"고 덧붙였다.

인씨는 2011년부터 2015년까지 청소년 12명을 상대로 성폭행하거나, 중국으로 유인한 뒤 유흥주점에서 일하게 해 화대를 가로챈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졌다.

조사 결과 인씨는 인터넷 채팅 등을 통해 만난 청소년들에게 자신을 고등학생이나 대학생으로 속이며 접근했다.

1심은 "말도 통하지 않는 외국에서 주변에 도움도 청하지 못한 채 상당 기간 심각한 피해를 홀로 고스란히 감당해야 했던 미성년자 피해자들의 절망감이 어느 정도였을지 헤아리기조차 어렵다"며 인씨에게 총 징역 27년을 선고했다.

2심은 "나이 어린 피해자들에게 치유하기 어려운 정신적 상처와 고통을 안겨줬음에도 용서를 받거나 합의에 이르지 못한 점 등을 참작하면 엄벌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다만 일부 혐의는 피해자 연령 등에 따라 무죄로 선고하면서 징역 26년으로 감형했다.

안치영 기자  acy@newscube.kr

<저작권자 © 뉴스큐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네티즌 와글와글
'몰카 혐의' 정준영, 구속영장 청구…21일경 심사 예상
'몰카 혐의' 정준영, 구속영장 청구…21일경 심사 예상
'훔친 휴대전화에 저장된 은행정보 이용' 수천만원 인출
'훔친 휴대전화에 저장된 은행정보 이용' 수천만원 인출
경북경찰, 성범죄 마약 '물뽕(GHB)' 4ℓ 유통 일당 검거
경북경찰, 성범죄 마약 '물뽕(GHB)' 4ℓ 유통 일당 검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