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6.25 화 12:41
상단여백
HOME 사회
김태우, 3번째 검찰 출석…"청와대 비위 추가 고발할 것"

청와대 특별감찰반의 민간인 불법 사찰을 주장하고 있는 김태우 수사관(전 특별감찰반 파견)이 "청와대 비위 행위에 대한 추가 고발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김 수사관은 10일 오전 10시13분경 서울동부지검에 참고인 조사를 받기 위해 출석하며 '백원우 민정비서관이 청와대 반부패비서관실이 입수한 민간기업 관련 첩보를 경찰에 이첩하라고 지시한 것이 사실이냐'는 취재진 질문에 "진실이 밝혀지길 기대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어떤 부분을 소명할 것이냐'는 질문에는 "조사 내용은 말씀드리기 힘들고 성실히 받을 것"이라고만 대답했다.

또 오는 11일 예정된 대검찰청 징계위원회 출석 여부에 대해서는 "고민 중"이라고 말했다. 김 수사관은 대검에 자신이 공익제보자이므로 징계위 개최를 중단해달라는 의견서를 제출한 바 있다.

김 수사관은 박형철 반부패비서관에 대한 고발장도 이날 제출했다. 고발장에 적시된 혐의는 공무상비밀누설과 직권남용, 직무유기로 알려졌다.

김 수사관은 첫 검찰 조사를 받은 지난 3일 "박 비서관이 내가 올린 감찰 첩보에 대해 관련 혐의자가 자신의 고등학교 동문인 걸 알고 직접 전화를 해 정보를 누설했다"며 고발 계획을 밝힌 바 있다.

김 수사관은 박 비서관과 함께 이인걸 전 특감반장도 함께 고발했다. 이 전 반장에 대한 고발 혐의는 직권남용과 직무유기다.

이와 관련해 김 수사관은 "자유한국당이 고발한 내용과 같지만 직접 고발하고 싶어서 공표한대로 고발장을 들고왔다"고 설명했다.

김 수사관은 고발장과 함께 청와대 특감반 민간인 사찰 관련 문건도 검찰에 추가로 제출할 방침이다.

검찰은 자유한국당이 고발한 청와대 민간인 사찰 의혹 등을 수사 중이다. 청와대 특별감찰반에서 근무한 수사관들을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하고 있으며 사건을 맡은 형사6부 위주로 전담수사팀을 꾸리기도 했다.

앞서 김도읍·강효상·전희경 자유한국당 의원은 지난달 20일 서울중앙지검에 임종석 비서실장을 직무유기 혐의로,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박 비서관·이 특감반장을 직권남용 혐의로 고발했다.

임 비서실장의 경우 우윤근 주러시아 대사와 관련한 비위 혐의를 보고받고도 그에 상응하는 조치를 하지 않아 직무를 유기했다는 게 자유한국당 측 판단이다.

자유한국당은 조 수석·박 비서관·이 반장에 대해서는 노무현정부 시절 인사들의 비트코인 보유 현황 파악, 공항철도 등 민간기업과 민간인 불법 사찰을 지시했다고 주장했다.

중앙지검은 고발 다음날인 21일 이 사건을 서울동부지검에 이송했다.

지난 7일에는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이 주장하고 있는 청와대의 KT&G사장 인선 개입, 국채 매입 논란 등을 이유로 청와대와 정부인사들을 추가 고발했다.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 차영환 전 청와대 비서관은 KT&G와 서울신문사 사장 교체와 적자부채 발행 건으로 고발했다. 

피우진 보훈처장과 오진영 보훈선양국장은 독립기념관장의 사표를 종용한 혐의로, 이강래 도로공사사장과 우제창 전 민주당 의원에 대해서는 휴게소화폐사업 관련 특혜 의혹을 이유로 고발장을 제출했다.  

아울러 백 비서관, 강경화 외교부 장관, 김현미 국토부장관, 유재수 부산시 경제부시장 등은 직무유기와 직권남용을 이유로 수사의뢰했다.

서울동부지검은 이 중 김 전 부총리와 차 전 비서관 고발 건을 서울서부지검으로 이송했다.

장영진 기자  yeounjun@newscube.kr

<저작권자 © 뉴스큐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영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네티즌 와글와글
'21년 해외도피' 한보 정한근 송환…바로 檢압송
'21년 해외도피' 한보 정한근 송환…바로 檢압송
"美,中제조 5G통신장비 금지 검토…中 이외서 제조·설계 요구"
'구월동 살인' 남편, 징역 25년 확정…
'구월동 살인' 남편, 징역 25년 확정…"심신미약 아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