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6.24 월 23:20
상단여백
HOME 사회
성주 건축자재 공장 불…1명 부상 5억원 피해

경북 성주의 한 건축자재 제조공장에서 불이 나 1명이 다치고 5억여원의 피해가 발생했다.

10일 경북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5시50분경 경북 성주군 성주읍 금산리의 A건축자재 공장에서 불이 나 2시간30분만에 완전 진화됐다.

불은 샌드위치패널 공장 등 4동(1만2000㎡)과 스티로폼 등을 태워 소방서 추산 5억여원의 피해를 냈다.

이 불로 공장 근로자 1명이 손과 얼굴 등에 2도 화상을 입고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

소방당국은 소방차 등 35대와 소방관 111명을 현장에 투입해 진화작업을 벌였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스티로폼 마찰로 인해 불꽃이 발생하며 불이 난 것으로 보고 공장 관계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화재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안치영 기자  acy@newscube.kr

<저작권자 © 뉴스큐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네티즌 와글와글
'21년 해외도피' 한보 정한근 송환…바로 檢압송
'21년 해외도피' 한보 정한근 송환…바로 檢압송
"美,中제조 5G통신장비 금지 검토…中 이외서 제조·설계 요구"
'구월동 살인' 남편, 징역 25년 확정…
'구월동 살인' 남편, 징역 25년 확정…"심신미약 아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