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3.19 화 15:48
상단여백
HOME 정치
나경원 "文정권, 사찰·조작·위선 넘어 후안무치"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0일 백원우 청와대 민정비서관이 김무성 의원 등이 연관된 첩보를 경찰에 이첩할 것을 지시했다는 언론 보도와 관련 "야당 탄압이고 야당 정치인 사찰"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 회의에서 "사찰 정권, 조작 정권, 위선 정권을 넘어 후안무치한 게 아닌가"라며 이같이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해당 야당 정치인은 전혀 사실무근이라고 하고 있다"라며 "결국 이러한 정권이 정의, 도덕을 이야기하면서 하지 않겠다고 한 짓은 골고루 다 한 게 나타났다"라고 비판했다.

그는 이어 청와대 특별감찰반 의혹과 관련해 "누누이 말했지만 우리가 그동안 차고 넘치는 증거를 발견했다"라며 "이제는 특검을 더이상 미룰 수 없다. 다른 야당과의 공조 발의는 물론 특검법안을 빨리 통과시켜서 특검 통해 낱낱이 사실 밝히겠다"라고 강조했다.

전 청와대 인사수석실 행정관의 인사 자료 분실 등 논란에 대해서는 "인사 자료 유출 부분을 조사 않고 숨겼다"라며 "이 정부가 과연 이 문제를 어떻게 다루려는 것인지, 이것은 보통의 국기 문란이 아니다"라고 날을 세웠다.

이어 "한 축에서는 행정관이 마음대로 참모총장을 불러내서 만나고 한 축에서는 기밀이 마구 유출됐다. 이 부분에 대해서 청와대는 조사를 금지 시켰다"라며 "무언가 숨기려고 하는 것을 명백히 밝혀야 한다"라고 촉구했다.

아울러 "이번 사건은 결국 육군 참모총장을 행정관이 함부로 만나는 사건으로 군 명예를 철저히 짓밟았다"라며 "60만 군 사기를 저하시키는 건 이 정부의 의도된 일이 아닌가 생각한다"라고 꼬집었다.

최한규 기자  boss19@newscube.kr

<저작권자 © 뉴스큐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한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네티즌 와글와글
'몰카 혐의' 정준영, 구속영장 청구…21일경 심사 예상
'몰카 혐의' 정준영, 구속영장 청구…21일경 심사 예상
'훔친 휴대전화에 저장된 은행정보 이용' 수천만원 인출
'훔친 휴대전화에 저장된 은행정보 이용' 수천만원 인출
경북경찰, 성범죄 마약 '물뽕(GHB)' 4ℓ 유통 일당 검거
경북경찰, 성범죄 마약 '물뽕(GHB)' 4ℓ 유통 일당 검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