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3.19 화 15:22
상단여백
HOME 정치
이 총리 "日지도자들 국내정치 목적 반한 감정 이용"

이낙연 국무총리는 10일 "요즘에는 일본 지도자들이 국내정치적 목적으로 자국민의 반한감정을 자극하고 이용하려 한다는 시각이 한국에 있다"며 "이 사실을 일본 지도자들이 알았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과거에는 한국 측이 국내정치적 목적으로 국민의 반일 감정을 자극하고 이용한다는 비판적 시각이 일본에 있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어느 국가도, 국가간 관계도 역사 위에 서 있는 것이고, 그러면서도 미래를 준비해 가야 한다"며 "역사를 외면해도 안 되고, 역사에만 매달려 미래 준비를 소홀히 해도 안 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한일 양국이 역사의 부채는 그것대로 해결해 가면서, 동시에 미래지향적 관계를 구축해 가는데 함께 지혜를 모아 노력하기를 바란다"고 촉구했다.

그는 "그러기 위해 저를 포함한 한국 정부는 최대한 자제하고 고민하며 노력하고 있다"며 "일본 정부도 함께 자제하며 한일관계의 바람직한 미래를 위해 함께 현명하게 대처해 주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이 총리가 일본 정부에 신중한 대응을 촉구한 것은 최근 강제징용 소송에서 승소한 피해자 측이 일본 기업을 상대로 신청한 자산 압류 신청을 우리 법원이 승인한 것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피해자 측의 압류 신청 이후  "국제법에 따라 대응하도록 관계 부처에 구체적인 조치 검토를 지시했다"고 밝혔다. 일본 정부는 이에 따라 지난 9일 한일 청구권협정상 명시된 분쟁 해결 방식인 '외교 협의'를 우리 정부에 요청해 왔다.

또한 우리 함정의 북한 선박 구조과정에서 불거진 '레이더 갈등'과 관련해 아베 총리가 일본 초계기 촬영 영상을 공개하라고 알려진 점도 이 총리가 일본 정부에 '자제'를 촉구한 배경이 됐을 것으로 관측된다.

앞서 이 총리는 지난해 11월7일에도 '한국 사법부의 강제징용 판결에 관한 일본 정부의 태도에 대하여'라는 입장문을 내고 "일본 정부 지도자들이 과격한 발언을 계속하는 데 대해 깊은 우려를 표한다"며 신중한 대응을 촉구한 바 있다.

최한규 기자  boss19@newscube.kr

<저작권자 © 뉴스큐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한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네티즌 와글와글
'몰카 혐의' 정준영, 구속영장 청구…21일경 심사 예상
'몰카 혐의' 정준영, 구속영장 청구…21일경 심사 예상
'훔친 휴대전화에 저장된 은행정보 이용' 수천만원 인출
'훔친 휴대전화에 저장된 은행정보 이용' 수천만원 인출
경북경찰, 성범죄 마약 '물뽕(GHB)' 4ℓ 유통 일당 검거
경북경찰, 성범죄 마약 '물뽕(GHB)' 4ℓ 유통 일당 검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