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3.19 화 13:43
상단여백
HOME 문화·연예 연예
'봄여름가을겨울' 전태관, 6년 투병 끝에 별세···향년 56

퓨전 듀오 '봄여름가을겨울'의 드러머 전태관(56)이 6년 간 신장암 투병 끝에 세상과 작별했다.

봄여름가을겨울 팀 동료인 김종진(56)은 28일 "늦은 밤 여러분께 가슴 아픈 소식을 알려드린다. 27일 밤, 드러머 전태관 군이 향년 세상을 떠났다"고 밝혔다. "오랜 병마를 이기지 못하고 지난밤 가족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조용히 숨을 거뒀다"고 했다.

봄여름가을겨울과 절친한 싱어송라이터 윤종신(49)도 소셜 미디어에 "전태관 형께서 세상을 떠나셨어요. 아프지 않은 곳에서 편히 쉬셔요. 형 감사했습니다"라고 적었다.

전태관은 2012년 신장암으로 신장을 한쪽 떼어내고도 왕성하게 활동했으나 2014년 어깨로 암이 전이돼 활동을 잠정 중단했다. 2015년 열린 봄여름가을겨울 콘서트 '반짝반짝 청춘의 라디오를 켜고'에서 드럼채 대신 마이크를 들기도 했으나 투병에 주력해왔다. 이후에도 뇌, 머리 피부, 척추뼈, 골반 뼈로 전이되고 있었다.

지난 4월 부인 김영기(1964~2018)씨가 암 투병 끝에 세상을 떠난 뒤 상심이 컸던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건강이 눈에 띄게 악화됐다. 전태관의 팀 동료이자 절친한 친구인 김종진이 예정됐던 스케줄을 중단하고 그의 곁을 지켜왔다.

김종진과 전태관으로 구성된 봄여름가을겨울 두 멤버는 1986년 가수 김현식(1958~1990)이 결성한 밴드 '김현식의 봄여름가을겨울'로 음악활동을 시작했다.

1988년 봄여름가을겨울 정규 1집을 발표한 후 퓨전재즈 등 실험적인 시도부터 블루스, 록, 어덜트 컨템포러리 등 다양한 장르를 섭렵했다. '사람들은 모두 변하나봐' '어떤 이의 꿈' '내 품에 안기어' '10년 전의 일기를 꺼내어' '아웃사이더' '브라보 마이 라이프' 등 히트곡들을 쏟아냈다.

유족으로는 딸 하늘 양이 있다. 빈소는 풍납동 서울아산병원에 마련됐다. 발인은 31일 오전 9시 예정이다. 장지는 용인 평온의 숲이다. ‪02-3010-2000‬

장영진 기자  yeounjun@newscube.kr

<저작권자 © 뉴스큐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영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네티즌 와글와글
'몰카 혐의' 정준영, 구속영장 청구…21일경 심사 예상
'몰카 혐의' 정준영, 구속영장 청구…21일경 심사 예상
'훔친 휴대전화에 저장된 은행정보 이용' 수천만원 인출
'훔친 휴대전화에 저장된 은행정보 이용' 수천만원 인출
경북경찰, 성범죄 마약 '물뽕(GHB)' 4ℓ 유통 일당 검거
경북경찰, 성범죄 마약 '물뽕(GHB)' 4ℓ 유통 일당 검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