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3.19 화 13:43
상단여백
HOME 사회
강릉펜션사고 일산화탄소 중독 무게…소량에도 인체 치명적
강원소방본부제공.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을 끝낸 서울 대성고3 남학생 10명이 개인체험학습으로 강릉 여행을 떠났다가 13일 오후 3명이 숨지고 7명은 의식이 없는 상태로 발견된 가운데 사고 원인으로 일산화탄소(CO) 중독일 가능성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18일 소방당국과 의료계, 한국가스안전공사에 따르면 이날 현장에 출동한 구조대원이 간이 측정한 일산화탄소 농도는 150ppm으로 알려졌다. 간이 측정이라 정확한 수치는 아닐 수 있지만 이는 정상 농도(20ppm) 보다는 매우 높은 수치다.
 
일산화탄소는 탄소가 포함된 물질이 불완전 연소되면서 발생하는 무색, 무취, 무미, 비자극성 가스다.

우리가 호흡할 때 마시는 공기의 20%가 산소인데 그 중 0.2% 정도 소량의 일산화탄소만 포함돼 있어도 매우 위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산화탄소가 사람의 폐로 들어가면 혈액 중의 헤모글로빈과 결합해 산소 보급을 가로막아 심한 경우 사망에까지 이르게 할 수 있다.

산소를 운반하는 헤모글로빈이 산소의 결합력보다 일산화탄소와의 결합력이 수백 배로 높기 때문이다.

의료계 관계자는 "헤모글로빈이 일산화탄소와 결합한 농도가 혈중 60% 이상이면 무의식·쇼크·질식할 수 있다"며 "70% 이상이면 사망에 이른다"고 설명했다.

일산화탄소는 공기중 농도가 800ppm 이상에서 45분 정도 지나면 두통, 매스꺼움, 구토증세를 일으키고 2시간이내 실신하게 된다.

또 1600ppm 이상에서는 20분 정도면 두통을 느끼고 2시간이 지나면 사망에 이르는 등 인체에 치명적인 피해를 가져온다.

사고를 당한 학생들의 경우 저농도의 일산화탄소를 오랜 시간 흡입해 자각하지 못했다가 사망했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전문가들은 보고 있다.

장영진 기자  yeounjun@newscube.kr

<저작권자 © 뉴스큐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영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네티즌 와글와글
'몰카 혐의' 정준영, 구속영장 청구…21일경 심사 예상
'몰카 혐의' 정준영, 구속영장 청구…21일경 심사 예상
'훔친 휴대전화에 저장된 은행정보 이용' 수천만원 인출
'훔친 휴대전화에 저장된 은행정보 이용' 수천만원 인출
경북경찰, 성범죄 마약 '물뽕(GHB)' 4ℓ 유통 일당 검거
경북경찰, 성범죄 마약 '물뽕(GHB)' 4ℓ 유통 일당 검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