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23 수 16:02
상단여백
HOME 정치
'靑특감반 비위 의혹' 감찰 확대…김태우 수사관 압수수색

청와대 특별감찰반에서 복귀한 직원들의 비위 의혹을 조사 중인 검찰이 압수수색을 진행하는 등 감찰 강도를 높이고 있다.

17일 검찰에 따르면 대검찰청 감찰본부는 특감반 비위 의혹과 관련해 지난주 청와대 특감반 출신 검찰수사관 김태우씨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검찰은 김씨를 입건하고 압수수색을 통해 휴대전화 등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를 두고 사건 조사가 사실상 수사로 전환된 것이 아니냐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현재 검찰은 김씨 등 청와대 감찰반 파견 복귀 직원들의 비위 의혹에 대한 고강도 감찰을 진행하고 있다. 검찰은 감찰 인원을 보강하는 등 조사에 속도를 내고 있는 상황이다.

조사 중인 의혹은 먼저 김씨가 특별감찰반 근무 당시 경찰청 특수수사과에서 진행 중인 지인의 뇌물 혐의 수사 진행 상황을 파악하려 했다는 것이 있다.

김씨가 지난 8월 자신이 감찰을 담당했던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감사담당관으로 승진 전보를 시도했다는 의혹도 있다. 또 김씨 등 다른 특감반원들의 골프 향응 의혹 역시 조사 대상에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감찰 진행 과정에서 범죄 사실이 드러날 경우 관련자들에 대한 사법처리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고 있다. 다만 현재까지 조사는 청와대에서 검찰에 알려온 감찰반원 비위 의혹에 관해서만 진행 중이라고 검찰은 전했다.

검찰 관계자는 "감찰을 위해 필요한 범위 내에서 할 수 있는 방법은 최대한 동원해 비위 사실 조사를 진행 중"이라며 "감찰 대상은 청와대 민정수석실에서 넘어온 사건"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김씨는 본인이 특감반원 시절 우윤근 주러시아대사의 비위 첩보를 상부에 보고한 일로 말미암아 청와대에서 쫓겨났다는 취지로 주장하는 등 반발하는 모양새다.

그는 우 대사 관련 내용 이외에 청와대에서 처리하지 않은 다른 첩보들이 있다는 취지로 주장했으며, 일부 언론에 특감반 근무 시절 작성한 첩보보고서 명단까지 보낸 것으로 전해진다.

청와대는 김씨가 제기한 의혹에 대해 '사실무근'이라면서 부인하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최한규 기자  boss19@newscube.kr

<저작권자 © 뉴스큐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한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네티즌 와글와글
주택증여 작년 11만1863건, 역대 최다…서울아파트 증여 2배↑
주택증여 작년 11만1863건, 역대 최다…서울아파트 증여 2배↑
일본, 박항서 경계령…
일본, 박항서 경계령…"노련한 감독이 이끄는 젊은 베트남"
'반지하 모녀' 쓸쓸한 죽음…어머니 치매·생활고 추정
'반지하 모녀' 쓸쓸한 죽음…어머니 치매·생활고 추정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