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12.14 금 08:45
상단여백
HOME 스포츠 라이프 스포츠
이대호, 골든글러브 트리플크라운 도전···이번에는 지명타자
이대호. KBO홈페이지.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의 간판타자 이대호(36)가 KBO리그 역대 3번째 3개 부문 골든글러브 수상에 도전한다.

이대호는 10일 오후 5시30분 서울 코엑스 오디토리움에서 열리는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 골든글러브 시상식의 지명타자 부문 후보에 올라있다.

지난해 1루수 부문 수상자인 이대호는 올 시즌에는 지명타자 부문 후보에 이름을 올렸다.

1루수 4차례(2006·2007·2011·2017), 3루수 한 차례(2010) 등 총 5번 골든글러브를 수상한 이대호는 이번에 지명타자 부문에서 수상하게 되면 역대 3번째로 3개 부문의 황금 장갑을 손에 넣는다.

1992년 한화 이글스의 장종훈(1루수·유격수·지명타자), 2004년 삼성 라이온즈의 양준혁(1루수·외야수·지명타자)만이 3개 부문 골든글러브를 수상했다.

포지션별 최고의 영예인 골든글러브는 올 시즌 역대 최다 인원인 97명이 후보로 올랐고, 이 중 10명 만이 골든글러브를 품에 안게 된다.

지명타자 부문 경쟁 후보인 LG 트윈스의 박용택은 39세7개월19일(시상식 일자 기준)의 나이로 2015년 삼성 이승엽(39세3개월20일)의 최고령 골든글러브 수상 기록 경신을 노린다.

이번에 박용택이 골든글러브를 수상하면 개인 통산 5번째,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수상이다.

접전이 예상되는 외야수와 3루수 부문에서도 주목받는 기록이 있다.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의 간판 타자 이대호(36)가 KBO리그 역대 3번째 3개 부문 골든글러브 수상에 도전한다.

이대호는 10일 오후 5시30분 서울 코엑스 오디토리움에서 열리는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 골든글러브 시상식의 지명타자 부문 후보에 올라있다.

지난해 1루수 부문 수상자인 이대호는 올 시즌에는 지명타자 부문 후보에 이름을 올렸다.

1루수 4차례(2006·2007·2011·2017), 3루수 한 차례(2010) 등 총 5번 골든글러브를 수상한 이대호는 이번에 지명타자 부문에서 수상하게 되면 역대 3번째로 3개 부문의 황금 장갑을 손에 넣는다.

1992년 한화 이글스의 장종훈(1루수·유격수·지명타자), 2004년 삼성 라이온즈의 양준혁(1루수·외야수·지명타자)만이 3개 부문 골든글러브를 수상했다.

포지션별 최고의 영예인 골든글러브는 올 시즌 역대 최다 인원인 97명이 후보로 올랐고, 이 중 10명 만이 골든글러브를 품에 안게 된다.

지명타자 부문 경쟁 후보인 LG 트윈스의 박용택은 39세7개월19일(시상식 일자 기준)의 나이로 2015년 삼성 이승엽(39세3개월20일)의 최고령 골든글러브 수상 기록 경신을 노린다.

이번에 박용택이 골든글러브를 수상하면 개인 통산 5번째,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수상이다.

접전이 예상되는 외야수와 3루수 부문에서도 주목받는 기록이 있다.

장영진 기자  yeounjun@newscube.kr

<저작권자 © 뉴스큐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영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네티즌 와글와글
사기 혐의 '마닷' 부모 인터폴 적색수배 발효
사기 혐의 '마닷' 부모 인터폴 적색수배 발효
프랑스·독일 등 해외 '시민교육' 교과서 직접 살펴보니…
프랑스·독일 등 해외 '시민교육' 교과서 직접 살펴보니…
리얼미터
리얼미터 "제주도 영리병원 반대, 51.3%…공공의료 붕괴"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