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12.14 금 08:45
상단여백
HOME 사회
직원 휴대전화 도·감청 프로그램 만든 양진호 계열사직원 검거
경기남부지방경찰청 네이버캡처.

양진호 전 한국미래기술 회장이 해킹프로그램 개발을 지시해 직원 휴대전화를 도청·감청한 의혹을 받고 있는 가운데 해당 해킹프로그램 개발자가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정보통신망이용촉진및정보보호등에관한법률 위반 혐의로 이지원인터넷서비스 소속 프로그래머 고모(49)씨를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6일 밝혔다.

이지원인터넷서비스는 양 회장이 실소유주인 한국인터넷기술원그룹의 계열사다.

고씨는 2013년 양 회장의 지시를 받고 휴대전화 도·감청 프로그램 ‘아이지기’를 개발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에서 고씨는 “아이지기 등 프로그램을 개발한 것은 맞지만 양 회장 지시를 직접 받은 것은 아니고 제삼자로부터 지시를 받았다”는 취지로 진술했다.

경찰 관계자는 “고씨가 지시를 받았다고 주장하는 제삼자는 프로그램 개발을 지시할 만한 자리에 있는 사람이 아니다”라며 “양 회장이 프로그램 개발을 지시했다고 보고 있다”고 말했다.

경찰은 이날 안으로 고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계획이다.

앞서 양 회장은 메신저용 앱 ‘하이톡’을 깔면 자동으로 설치되는 ‘아이지기’ 프로그램을 통해 직원들의 전화통화 기록과 메시지, 연락처 등을 실시간 도·감청했다는 의혹을 받았다.

수원지검 성남지청은 5일 정보통신망법및성폭력처벌법 위반, 상습폭행, 강요 등 혐의로 양 회장을 기소했다.

최한규 기자  boss19@newscube.kr

<저작권자 © 뉴스큐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한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네티즌 와글와글
사기 혐의 '마닷' 부모 인터폴 적색수배 발효
사기 혐의 '마닷' 부모 인터폴 적색수배 발효
프랑스·독일 등 해외 '시민교육' 교과서 직접 살펴보니…
프랑스·독일 등 해외 '시민교육' 교과서 직접 살펴보니…
리얼미터
리얼미터 "제주도 영리병원 반대, 51.3%…공공의료 붕괴"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