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5.24 금 09:36
상단여백
HOME 사회
달리는 버스 운전기사 폭행한 50대 남성 '집행유예'

자신이 탑승하지 않은 상태에서 버스 출입문을 닫았다는 이유로 운전 중인 기사를 폭행한 50대 남성이 법원에서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제주지방법원 형사2단독 황미정 판사는 특정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운전자 폭행 등) 등의 혐의로 기소된 회사원 강모(58)씨에게 징역 10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하고, 160시간의 사회봉사를 명했다고 6일 밝혔다.

강씨는 지난해 11월28일 오후 6시20분경 제주시 도남동에서 시내버스에 탑승해 버스기사 A(51)를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자신이 탑승하지 않은 상태에서 버스 출입문을 닫았다는 이유로 갑자기 흥분해 운전 중인 A씨에게 욕설을 하고 멱살을 잡은 것으로 조사됐다.

강씨는 버스 종점까지 소란을 피우다 A씨의 직장동료인 B(47)씨에 의해 제지당하자 "넌 뭐야 새끼야"라고 욕을 하며 또다시 피해자의 멱살을 잡아당겼다.

황 판사는 "피고인은 폭력 범죄로 처벌받은 전력이 여러 번 있음에도 다시 죄를 저질렀다"면서 "다만 범행을 대체로 인정하면서 반성하는 점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형을 정했다"고 판시했다.

유창호 기자  youch@newscube.kr

<저작권자 © 뉴스큐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창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네티즌 와글와글
'숙명여고 정답 유출' 1심 선고…의혹 발생 10개월만
'숙명여고 정답 유출' 1심 선고…의혹 발생 10개월만
르노삼성 노조, 사측에 교섭 공문 전달...천막농성 예고
르노삼성 노조, 사측에 교섭 공문 전달...천막농성 예고
현금인출기에 묻어있던 백색가루…알고보니 필로폰
현금인출기에 묻어있던 백색가루…알고보니 필로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