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5.24 금 09:36
상단여백
HOME 경제·산업
대우조선, 서울대와 R&D센터 오픈…"구조조정에도 기술 투자 필요"
대우조선해양.

대우조선해양이 선박 및 미래해양기술개발을 위한 연구에 본격 나선다.

대우조선해양은 전날 서울대학교 시흥스마트캠퍼스 내 연구센터에서 '대우조선해양·서울대 시흥R&D센터' 개소식을 열었다고 6일 밝혔다.

행사에는 경기도 시흥시 조정식 국회의원, 서울대 이효원 기획부총장, 임병택 시흥시장, 산업통상자원부 및 시흥시 관계자, 국내 주요대학 조선학과 교수진을 비롯해 대우조선해양 조선소장 이성근 부사장과 중앙연구원장 엄항섭 전무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대우조선해양 시흥 R&D센터는 급변하는 선박·해양플랜트 기술 발전에 신속하게 대응하고 최근 강화되고 있는 선박 환경규제에 부합하는 친환경 고효율 선박을 자체 개발한다.

또 스마트십 개발과 미래 해양공간 활용기술, 방산분야 기술력의 핵심인 스텔스 기술 및 잠수함 등 특수선 관련 기술 연구에도 매진한다.

특히 대우조선해양이 경쟁력을 보유하고 있는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 기술력 가운데 천연가스 재액화장치, 천연가스 연료공급시스템, LNG운반선 화물창 개발 등 천연가스 및 친환경 에너지 분야를 중점 연구할 방침이다.

향후 대우조선해양은 서울대와 미래해양기술 클러스터를 설립하고 교육과 인재양성에 이 센터를 활용할 계획이다.

이성근 대우조선해양 부사장은 "혹독한 구조조정 중에서도 회사의 미래 경쟁력인 기술개발에 대한 투자는 흔들릴 수 없다"며 "대우조선해양 R&D센터는 지역과 함께 동반성장하고 서울대와 공동 연구활동을 수행하는 등 산학관 협력을 통해 국내 조선산업 발전과 최고 성과를 창출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장영진 기자  yeounjun@newscube.kr

<저작권자 © 뉴스큐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영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네티즌 와글와글
'숙명여고 정답 유출' 1심 선고…의혹 발생 10개월만
'숙명여고 정답 유출' 1심 선고…의혹 발생 10개월만
르노삼성 노조, 사측에 교섭 공문 전달...천막농성 예고
르노삼성 노조, 사측에 교섭 공문 전달...천막농성 예고
현금인출기에 묻어있던 백색가루…알고보니 필로폰
현금인출기에 묻어있던 백색가루…알고보니 필로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