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12.14 금 08:45
상단여백
HOME 정치
전원책 한국당 조강특위 위원 해촉... 제대로 칼자루 휘둘러도 못보고
사진=전원책 페이스북 팬카페

'단두대' 등 단어를 동원해 보수 쇄신을 강조하던 전원책 자유한국당 조직강화특별위원회(조강특위) 위원이 9일 해촉(解囑)됐다. 한국당의 '십고초려(十顧草廬)' 끝에 영입되며 칼자루를 쥐었지만 제대로 휘둘러보지도 못하고 역할을 마감하게 됐다.

전 위원은 지난 9월 말부터 조강특위 위원으로 거론됐다. 당시 김용태 한국당 사무총장은 전 위원에 대해 "반드시 모셔야 하는 분"이라고 강조하기도 했지만 이날 직접 전 위원에게 문자를 보내 해촉을 통보했다. 김 총장은 전날 전 위원과 밤늦게까지 이야기를 나눴지만 의견 일치에 이르지는 못했다고 한다.

전 위원 해촉을 두고는 전당대회 시기 등을 놓고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과 충돌하다 힘겨루기에서 밀렸다는 분석이 나온다. 문자로 굴욕적 해촉을 당하는 등 비대위와 전 위원 사이 갈등이 극에 달했다는 평가다.

지난달 1일 위원직을 수락하고 11일 공식 임명된 전 위원은 그간 당 쇄신과 관련해 파격적인 발언을 이어왔다. 통합전당대회 실시, 소선구제도, 단일지도체제 유지 등 건건이 비대위와 결이 다르거나 뜻이 다른 발언을 쏟아냈다.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사건에 대한 끝장 토론 등도 제안했지만, 당내 잡음이 일며 논란을 키웠다는 지적 등이 제기됐다.

김 위원장은 전 위원 발언이 논란이 일고 있는 것에 대해 조강특위 위원이 아닌 학자로서의 의견을 밝힌 것이라고 진화에 나서기도 했다. 전 위원과 소통을 통해 의견을 조율해 나갈 거라는 입장도 전했다.

하지만 이후에도 전 위원은 파격 발언을 이어가며 비대위와 충돌했다. 특히 전당대회 시점을 두고 김 위원장과 전 위원이 다시 맞붙으면서 갈등은 정점에 달했다. 김 위원장이 내년 2월로 시점을 못 박았지만 전 위원이 6~7월이 돼서야 가능할 것이라는 뜻을 굽히지 않으면서 당내 반발 역시 커졌다.

이에 김 위원장은 전날 "조강특위 범위를 넘는 언행을 주의하라"며 공식 경고에 나서기도 했다. 전 위원은 "뒤통수를 자꾸 치고 협잡을 한다"라며 맞받았다.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는 "자르려면 자르라"라고 강하게 반발하기도 했다.

김 위원장은 결국 "팔을 하나 잘라내는 기분"이라며 전 위원 해촉을 결정했다. 그는 "인적 쇄신을 시작해야 할 단계인데 당이 흔들리는 모습은 더 이상 용납이 안 된다 해서 익숙지 않은 결정을 저와 비대위가 하게 됐다"라고 배경을 설명했다.

한국당은 전 위원을 대신할 외부인사 후보를 선정, 검증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예고됐던 2월 전당대회에 맞춰 조강특위와 비대위 활동을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전 위원이 영입한 다른 조강특위 위원 3명은 잔류해 활동을 계속한다는 입장이지만, 당분간 활동에 혼란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아울러 김 위원장 등 지도부 리더십에도 타격이 있을 전망이다. 김 위원장은 "임명권자로서 책임을 느끼고 있다"라고 말했다.

최한규 기자  boss19@newscube.kr

<저작권자 © 뉴스큐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한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네티즌 와글와글
사기 혐의 '마닷' 부모 인터폴 적색수배 발효
사기 혐의 '마닷' 부모 인터폴 적색수배 발효
프랑스·독일 등 해외 '시민교육' 교과서 직접 살펴보니…
프랑스·독일 등 해외 '시민교육' 교과서 직접 살펴보니…
리얼미터
리얼미터 "제주도 영리병원 반대, 51.3%…공공의료 붕괴"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