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5.24 금 09:36
상단여백
HOME 정치
전원책 한국당 조강특위 위원 해촉... 제대로 칼자루 휘둘러도 못보고
사진=전원책 페이스북 팬카페

'단두대' 등 단어를 동원해 보수 쇄신을 강조하던 전원책 자유한국당 조직강화특별위원회(조강특위) 위원이 9일 해촉(解囑)됐다. 한국당의 '십고초려(十顧草廬)' 끝에 영입되며 칼자루를 쥐었지만 제대로 휘둘러보지도 못하고 역할을 마감하게 됐다.

전 위원은 지난 9월 말부터 조강특위 위원으로 거론됐다. 당시 김용태 한국당 사무총장은 전 위원에 대해 "반드시 모셔야 하는 분"이라고 강조하기도 했지만 이날 직접 전 위원에게 문자를 보내 해촉을 통보했다. 김 총장은 전날 전 위원과 밤늦게까지 이야기를 나눴지만 의견 일치에 이르지는 못했다고 한다.

전 위원 해촉을 두고는 전당대회 시기 등을 놓고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과 충돌하다 힘겨루기에서 밀렸다는 분석이 나온다. 문자로 굴욕적 해촉을 당하는 등 비대위와 전 위원 사이 갈등이 극에 달했다는 평가다.

지난달 1일 위원직을 수락하고 11일 공식 임명된 전 위원은 그간 당 쇄신과 관련해 파격적인 발언을 이어왔다. 통합전당대회 실시, 소선구제도, 단일지도체제 유지 등 건건이 비대위와 결이 다르거나 뜻이 다른 발언을 쏟아냈다.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사건에 대한 끝장 토론 등도 제안했지만, 당내 잡음이 일며 논란을 키웠다는 지적 등이 제기됐다.

김 위원장은 전 위원 발언이 논란이 일고 있는 것에 대해 조강특위 위원이 아닌 학자로서의 의견을 밝힌 것이라고 진화에 나서기도 했다. 전 위원과 소통을 통해 의견을 조율해 나갈 거라는 입장도 전했다.

하지만 이후에도 전 위원은 파격 발언을 이어가며 비대위와 충돌했다. 특히 전당대회 시점을 두고 김 위원장과 전 위원이 다시 맞붙으면서 갈등은 정점에 달했다. 김 위원장이 내년 2월로 시점을 못 박았지만 전 위원이 6~7월이 돼서야 가능할 것이라는 뜻을 굽히지 않으면서 당내 반발 역시 커졌다.

이에 김 위원장은 전날 "조강특위 범위를 넘는 언행을 주의하라"며 공식 경고에 나서기도 했다. 전 위원은 "뒤통수를 자꾸 치고 협잡을 한다"라며 맞받았다.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는 "자르려면 자르라"라고 강하게 반발하기도 했다.

김 위원장은 결국 "팔을 하나 잘라내는 기분"이라며 전 위원 해촉을 결정했다. 그는 "인적 쇄신을 시작해야 할 단계인데 당이 흔들리는 모습은 더 이상 용납이 안 된다 해서 익숙지 않은 결정을 저와 비대위가 하게 됐다"라고 배경을 설명했다.

한국당은 전 위원을 대신할 외부인사 후보를 선정, 검증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예고됐던 2월 전당대회에 맞춰 조강특위와 비대위 활동을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전 위원이 영입한 다른 조강특위 위원 3명은 잔류해 활동을 계속한다는 입장이지만, 당분간 활동에 혼란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아울러 김 위원장 등 지도부 리더십에도 타격이 있을 전망이다. 김 위원장은 "임명권자로서 책임을 느끼고 있다"라고 말했다.

최한규 기자  boss19@newscube.kr

<저작권자 © 뉴스큐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한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네티즌 와글와글
'숙명여고 정답 유출' 1심 선고…의혹 발생 10개월만
'숙명여고 정답 유출' 1심 선고…의혹 발생 10개월만
르노삼성 노조, 사측에 교섭 공문 전달...천막농성 예고
르노삼성 노조, 사측에 교섭 공문 전달...천막농성 예고
현금인출기에 묻어있던 백색가루…알고보니 필로폰
현금인출기에 묻어있던 백색가루…알고보니 필로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