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트로큐브] 서울시, 12개 대형건설사와 ‘공사장 미세먼지 잡기’ 협력
상태바
[메트로큐브] 서울시, 12개 대형건설사와 ‘공사장 미세먼지 잡기’ 협력
  • 유창호 기자
  • 승인 2022.08.08 21: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서울시청사 홈페이지.
사진= 서울시청사 홈페이지.

서울시는 12개 주요 대형건설사와 공사장에서 발생하는 미세먼지 저감과 주변 생활환경 개선을 위해 협력한다.

현재 서울에서 발생하는 초미세먼지의 약 18%는 공사장에서 발생하고 있으며 연면적 1만㎡ 이상의 대규모 공사장은 지속 증가추세로, 비산먼지로 인한 시민 불편 최소화를 위해 강화된 억제대책이 요구되고 있다.

8일 서울시는 공사장에서 발생하는 미세먼지 저감과 주변 생활환경 개선을 위해 대규모 재건축·재개발 등을 시공 중인 12개 주요 대형건설사와 자율협약을 체결하고 ‘서울형 친환경공사장’을 확대 운영한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시범운영 성과를 바탕으로 친환경공사장 확대 운영을 위해 주요 대형건설사와 지속적으로 소통해왔으며, 이번 협약을 통해 서울 소재 대형공사장(연면적 1만㎡ 이상) 101개소를 서울형 친환경공사장으로 지정했다.

협약의 주요 내용으로는 공사장 출입차량 식별카드 부착 운영, 공사장 내 저공해 건설기계 적극 사용, IoT 기술 활용 미세먼지 실시간 관제, 공사장 주변 책임도로 지정 및 1일 1회 이상 살수, 살수 장비 및 지점 확대 운영 등 이다.

서울시는 건설사 및 공사현장에서 비산먼지 저감을 위해 자발적으로 노력하는 점을 평가하여 우수공사장에 서울시장 표창을 수여하고, 비산먼지 저감 우수사례는 타 공사장 및 자치구에 홍보하는 등 협약사항이 현장에서 이행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해 나갈 계획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공사장에서 발생하는 미세먼지 저감과 공사장 주변 쾌적한 생활환경 조성을 위해 앞으로도 시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다양한 사업들을 추진해나가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