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큐브라이프] 서울연구원·국립중앙도서관, 국토경관 시청각자료 공동활용 협력
상태바
[큐브라이프] 서울연구원·국립중앙도서관, 국토경관 시청각자료 공동활용 협력
  • 장지원 기자
  • 승인 2022.06.15 14: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서울연구원.
사진=서울연구원.

서울연구원은 국립중앙도서관과 70·80년대 서울생활 담은 기증 필름 활용 위해 협력한다.

이번 협약을 통해 도시학자가 긴 시간 수집해 역사적 가치가 큰 필름을 더 잘 보존하고, 시민에게 공유할 수 있게 되었다.

15일 서울연구원은 국립중앙도서관과 ‘지식정보자원의 공유와 대국민 정보서비스 분야 업무의 교류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양 기관의 협약 주요 내용은 연구 협력, 세미나 공동개최, 슬라이드 필름 등 국토경관 시청각 자료의 디지타이징 및 공동활용, 역사적 가치가 있는 자료의 보존 및 대국민 제공 등 학술 활동 및 정보 교류 등이다.

서울연구원은 협약을 통해 국립중앙도서관이 보유하고 있는 서울 관련 디지털 자원을 연구에 활용하거나 시민에게 유익한 콘텐츠로 만들어 서비스할 수 있고, 국립중앙도서관은 연구보고서, 서울 관련 통계자료, 서울 경관 사진 등 서울연구원이 시민에게 제공하고 있는 다양한 콘텐츠를 국립중앙도서관 서비스 플랫폼과 연계할 수 있게 된다.

이번 협약은 최종현 한양대학교 명예교수가 도시학자로서 지난 40년간 직접 카메라에 담은 국토 경관과 시민생활상 관련 슬라이드 필름 26만여 점을 서울연구원에서 활용할 것을 제안하였다.

서울연구원과 국립중앙도서관이 최 교수가 기증한 실물 자료 보존·관리, 슬라이드 필름 디지타이징 및 메타데이터 구축, 디지털화된 자료를 활용한 대국민 서비스에 대해 상호 협력하기로 하면서 추진되었다.

서울연구원 관계자는 “국립중앙도서관과 협약을 맺음으로써, 앞으로 다양한 시너지를 낼 수 있을 것이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