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트로큐브] 경기-강원, ‘군사 규제 완화’ ‘한탄강 주상절리길 조성’ 공동협력
상태바
[메트로큐브] 경기-강원, ‘군사 규제 완화’ ‘한탄강 주상절리길 조성’ 공동협력
  • 유창호 기자
  • 승인 2022.05.18 16: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경기도청.
사진=경기도청.

경기도와 강원도는 접경지 군사 규제 완화와 한탄강 주상절리길 조성사업 추진에 공동 협력한다.

18일 경기도와 강원도는 포천 한탄강세계지질공원센터에서 ‘경기도-강원도 접경지역 규제 완화 공동대응 협력회의’를 갖고, 접경지 군사 규제 완화와 한탄강 주상절리길 조성사업 추진에 공동 협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는 이한규 경기도 행정2부지사, 최복수 강원도 행정부지사, 박종민 연천군수 권한대행, 정덕채 포천시장 권한대행, 신인철 철원군수 권한대행, 경기연구원, 강원연구원, 관계 공무원 등이 참석했다.

이날 참석자들은 접경지 주민의 권리보장과 지역발전을 위해 적극적·선제적인 군사 규제 합리화가 필요하다는 데 공감하며, 이와 관련한 ‘경기-강원 간 협의체’를 구성해 공동 대응에 나서자고 뜻을 모았다.

협의체를 중심으로 국방부 군보심의위원회 내 지자체 위원 참여 요구, 정부에 접경지 군사 규제 해제·완화, 미활용군용지 현황 공개 등을 함께 건의하자는 의견이 힘을 얻었다.

이어 양 도는 경기 포천·연천에서 강원 철원을 잇는 총연장 120㎞의 주상절리길 종주길을 완성하는 ‘한탄강 주상절리길 조성사업’의 조속한 추진을 위한 공동협력 방안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특히 경기도와 강원도, 연천, 포천, 철원 5개 지자체가 참여하는 '(가칭)한탄강 세계지질공원 통합관리기구'를 구성하자는 의견이 제시됐다.

초광역 협력기구를 중심으로 한탄강 세계지질공원 업무와 관련한 조직, 예산, 관리의 효율화를 도모하고, 주상절리길 조성사업 등 공동 연계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꾀하겠다는 의도다.

이를 바탕으로 한탄강을 활용한 관광자원 개발, 오랜 세월 규제로 고통받은 접경지 주민들을 위한 경제적 자립 기반을 공고히 다지겠다는 구상이다.

이와 관련해 참석자들은 이날 회의에 앞서 직접 한탄강 주상절리길 조성사업 현장을 방문, 추진상황 등을 공동 점검하는 시간도 가졌다.

경기도 관계자는 “지역 특색을 살려 연계성 있게 조성하기 위해 관련 지자체가 공동협력하고 합심해 나가자”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