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트로큐브] 경기도·현대모비스, 첨단기술로 ‘안전한 공공버스’ 만든다”
상태바
[메트로큐브] 경기도·현대모비스, 첨단기술로 ‘안전한 공공버스’ 만든다”
  • 안치영 기자
  • 승인 2021.10.12 17: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경기도청.
사진=경기도청.

경기도와 현대모비스, 경기연구원이 고속·장거리 운행 공공버스의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협력한다.

이번 협력은 공동 협력체계를 바탕으로 과학적인 헬스케어 기술을 적용한 신개념 버스 안전관리 시스템을 도입으로 안전운행과 도민들의 편안하고 안전한 출퇴근길을 보장하는 데 목적을 뒀다.

12일 경기도는 경기도청 상황실에서 조성환 현대모비스 대표이사, 허성관 경기연구원 이사장과 ‘뇌파 기반 운전상태 모니터링 시스템 도입’ 등 ‘The 안전한 공공버스 실천을 위한 관계기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뇌파 기반 운전자 상태 모니터링 시스템 개발 및 보급 협력, 운수종사자 노동여건 개선 및 사고예방을 위한 관계기관 협력체계 구축이 주요 업무협약 내용이다.

이를 위해 경기도는 현대모비스가 개발 중인 ‘뇌파 기반 운전자 상태 모니터링 시스템’을 도내 공공버스에 보급·확대하기로 했다.

경기도는 올해 파일럿 테스트 등을 거쳐 내년부터 ‘경기도 공공버스’로 운행 중인 광역버스를 대상으로 단계적으로 공공버스 전체 노선으로 사업을 확대 적용해 나갈 방침이다.

이와 동시에 졸음 제로, 사고제로, 스트레스 제로 등을 목표로 한 ‘The 안전한 공공버스’ 캠페인도 함께 펼친다.

그 일환으로, 경기도는 뇌파기반 운전상태 모니터링 시스템의 보급사업 추진에 협조하고 운수종사자 휴게공간 조성과 장거리 노선개편 및 법정 노동·휴게시간 준수여부 관리감독 강화를 위해 힘쓰기로 했다.

경기연구원은 현대모비스와 함께 뇌파기반 운전상태 모니터링 시스템 개발 및 보급방안 공동 연구를 추진하고, 현대모비스는 시스템 개발·보급과 함께 공공버스 사고예방 및 운수종사자 헬스케어 기반 구축에 협력하기로 했다.

경기도는 이번 협약으로 보다 과학적이고 체계적인 공공버스 사고 예방 시스템을 구축함으로써 보다 안전하고 편안한 출퇴근길 조성과 운수종사자 처우개선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경기도 관계자는 “첨단 기술을 활용한 이번 안전 시스템이 도민들과 운전자의 안전을 위한 것인 만큼, 행정적 제약 없이 유용한 장치가 될 수 있도록 관심을 갖고 적극 지원하고 협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