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컬큐브] 경남도, 4개 기업과 투자⸱일자리 창출 거버넌스 협력한다
상태바
[로컬큐브] 경남도, 4개 기업과 투자⸱일자리 창출 거버넌스 협력한다
  • 안치영 기자
  • 승인 2021.01.20 18: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경상남도청.
사진=경상남도청.

경남도와 4개 기업이 투자 및 신규 고용을 위해 손잡았다.

‘경상남도 기업 및 투자유치 등에 관한 조례’ 개정을 통해 도내 투자기업에 대한 인센티브를 확대 시행하고 있다. 국내 및 외국인투자기업에 대한 투자지원제도 발굴 및 개선을 지속해 전략산업 분야별 핵심기업 투자유치에 적극 노력해나갈 계획이다.

20일 경남도는 도청에서 LG전자㈜, 경남큐에스에프㈜, 로만시스㈜, 지엠비코리아㈜ 등 4개 기업, 광양만권경제자유구역청, 창원시, 하동군과 함께 총 3,711억 원 규모의 투자 및 939명의 신규 고용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협약식에는 김경수 도지사, 김갑섭 광양만권경제자유구역청장, 윤상기 하동군수, 허성무 창원시장, 류재철 LG전자㈜ H&A사업 본부장, 양원돈 경남큐에스에프㈜ 대표이사, 장정식 로만시스㈜ 대표이사(회장), 정세영 지엠비코리아㈜ 대표이사 등이 참석했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침체된 경남 경제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번 투자협약은 기업 R&D 기반 확충, 저탄소 녹색성장 기업 유치, 일자리 주도형 기간산업 유치를 통해 제조업 혁신성장과 지역 일자리 창출을 도모하고 그린뉴딜을 선도해 나가기 위한 것이다.

- 기업 R&D 기반 확충, 제조업 혁신성장 도모

지엠비코리아㈜는 올해부터 2025년까지 5년간 창원 국가산업단지 내에 약 608억 원을 투자해 전기·수소차 부품분야 연구개발센터와 공장을 증설하고 57명을 직접 고용할 계획이다.

지엠비코리아는 경남의 대표적인 정밀 자동차부품 및 친환경자동차(전기‧수소) 부품을 생산하는 외국인투자기업으로 모기업은 일본 나라현에 소재한 지엠비 코퍼레이션으로, 1979년에 창원국가산업단지 내 한국GMB공업(주)를 설립한 후 현재까지 기업을 운영하고 있다.

이번 투자는 올해 경남의 첫 외국인 투자이며, 외국인투자기업이 미처분이익잉여금을 국내에 재투자한 데 있어서도 도내 첫 사례여서 의미가 크다고 전했다.

그동안 외국인투자기업은 흔히 ‘사내유보금’이라고 하는 미처분이익잉여금을 국내에 재투자해도 외국인 투자로 인정받지 못했다. 이 때문에 유보금 국내 재투자에 미온적이었다. 하지만 지난해 ‘외국인투자촉진법’ 개정으로 유보금 재투자도 외국인 투자로 인정됨에 따라 지엠비코리아의 이번 투자 결정이 가능했다.

LG전자㈜는 신제품 개발주기 단축과 품질 검증 강화를 위해 창원2공장 유휴부지에 약 500억 원을 투자해 생활가전 통합 시험실을 건립하고 30명의 연구인력을 고용할 계획이며, 창원이 LG전자의 글로벌 프리미엄 가전 핵심기지로 발돋움하고 있는 것이다.

- 저탄소 녹색성장 기업 유치로 그린뉴딜 선도

경남큐에스에프㈜는 에너지 완전자립형 초저온 콜드체인 물류시스템 기술을 보유한 기업으로, 경남 하동군 대송일반산업단지 내에 2023년까지 1,554억 원을 투자해 LNG(액화천연가스) 냉열을 활용한 초저온급속동결(QSF)시스템 식품공장과 물류센터를 구축하고 150명을 신규 고용할 계획이다.

아울러 냉열을 활용하고 남은 천연가스를 이용할 수소연료전지 발전소를 건설하고 태양광 발전설비와 에너지저장시스템(ESS)까지 구축할 계획으로 그린뉴딜이 한국판 뉴딜과 경남형 뉴딜의 핵심과제로 떠오르고 있는 가운데 향후 경남의 그린뉴딜 사업 추진에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된다.

경남큐에스에프는 그린뉴딜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미래 식품산업을 선도하기 위해 이번 투자를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 일자리 주도형 기간산업 기업유치

로만시스㈜는 국내 전동차 생산 공장 및 완성차 시험선로 구축을 위해 창원 국가산업단지 내에 2023년까지 1,049억 원을 투자하고 702명을 신규 고용할 예정이며, 경남의 대표 철도차량 제조사로 자리매김할 계획이다.

로만시스는 국가 기간산업인 철도차량 제작 및 주요부품 생산업체로 2018년 경남도의 투자유치 설명회를 통해 도내 투자를 시작했다.

후발업체이지만 공격적인 기술 개발과 투자, 현대로템의 기술지원 등 상생협력을 통해 지난해 방글라데시 수출용 기관차 초도물량인 10량을 성공적으로 납품했고, 폴란드 트램과 호주 NIF 전동차 의장 완성 및 조립 수주, 서울시 9호선 전동차 수주 등 괄목할 만한 성과를 내고 있다.

경남도 관계자는 “경남도는 투자유치에 있어 기업에 대한 맞춤형 지원과 함께 일자리 창출에 집중한다는 전략이며, 미래산업, 그리고 경남 경제의 미래를 함께 만들어 가는 그런 투자를 결정해주신 기업인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하다. 이번 투자가 경남의 어려운 경제를 활성화시켜 나가는 좋은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