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큐브] 셀트리온 코로나 치료제, 중증환자 발생률 54% 감소"
상태바
[코로나큐브] 셀트리온 코로나 치료제, 중증환자 발생률 54% 감소"
  • 장지원 기자
  • 승인 2021.01.13 22: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셀트리온의 코로나19 항체 신약 '렉키로나주'가 중증환자 발생률을 54% 감소시키는 것으로 확인됐다.

코로나19의 백신과 치료제 개발에 세계 각국이 전쟁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국내 바이오산업의 선두주자로 꼽히는 셀트리온의 신약개발은 초미의 관심사이다.

셀트리온은 13일 전자공시시스템(DART)과 대한약학회 주최 학술대회 '하이원 신약개발 심포지아' 발표를 통해 렉키로나주의 임상 2상 결과를 공개했다.

공시에 따르면 렉키로나주 투여 환자들의 회복 기간은 5.4일, 위약군(가짜약 투여 환자 그룹)은 8.8일로 렉키로나주 투여 환자들이 3.4일 정도 빨랐다.

50세 이상 중등증 환자들의 회복기간은 5~6일 이상 단축됐다.

중증 진행 비율은 전체적으로는 치료군이 위약군보다 54% 적었고, 50세 이상 중등증 환자 대상으로는 68%까지 감소 효과가 나타났다.

또 렉키로나주 투약 시 체내 바이러스의 감소 속도가 크게 빨라 위약군 대비 7일 기준 바이러스 농도가 현저하게 낮았으며, 위약군은 10일차 이후에야 치료군의 7일차 바이러스 농도에 도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임상시험용 의약품 투약 후 발생한 중대한 이상반응 사례는 보고되지 않아 안전성도 입증했습니다.

이번 임상 과정에 참여한 엄중식 가천대학교 길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코로나19 경증 및 중등증 환자에 투약 시 중증 환자로 발전하는 비율을 현저히 낮춤과 동시에 빠른 속도로 회복되는 것을 증명했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