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지원 사람향기] 2021년 새해를 시작하면서
상태바
[장지원 사람향기] 2021년 새해를 시작하면서
  • 장지원 기자
  • 승인 2021.01.04 14: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1년 새해가 시작되었다.

날씨는 겨울답게 매섭게 추운 날씨. 꽁꽁 싸매고 출근길에 나섰다.

시간은 2021년 새해라고 알리지만 생활은 여전히 전년도의 연장선에 있다. 코로나19로 마스크 착용과 불안감을 감추고 일터로 향하는 나의 발걸음은 무겁기만 하다. 나 혼자만 조심한다고 되는 일도 아니기 때문이다.

손 소독제, 로션, 여분의 마스크까지 챙기고, 도시락까지 싸서 들고 다닌다. 어지간하면 접촉을 피하려고 나름대로 조심하고 또 조심하고 지낸다.

늘 해가 바뀔 때마다 소원을 빌지만 같은 내용이다. 그저 무탈한 생활을 할 수 있으면 그것으로 충분하다. 코로나 19 이후로는 더 ‘무탈하게’ 잘 지낼 수 있기를 바라는 마음만 있다.

힘들다는 소리를 주변에서 많이 듣는다. 나도 힘들다. 같은 마음이기에 눈빛으로 서로를 위로하면서 돌아설 뿐이다. 예전 같으면 안아주고 토닥여주고 했을 것을.

2021년 소띠해가 움직이기 시작했다. 올해 흰 소띠해는 ‘복이 되는 좋은 일들’이 있다는 뜻으로 풀이하고 있다. 작년에 힘들었는데 21년 올해는 좋은 기운을 받아서 모두에게 좋은 일 가득했으면 좋겠다고 간절한 마음으로 빌어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